아직도 아리송. 류현진vs마에다 선발 경쟁의 승자는?

    입력 : 2017.06.19 11:17

    LA 다저스 류현진이 18일(한국시각) 신시내티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AFPBBNews = News1
    LA 다저스로선 참 어려운 결정이 될 것 같다. 선발 자리는 5개이고 6명이 경쟁을 벌이고 있는데, 남은 한자리를 놓고 류현진과 마에다 겐타가 경쟁하는 형국이다. 신시내티 레즈와의 원정에서 한번씩 선발로 나섰는데, 확실히 누가 더 낫다고 하긴 힘들 것 같다.
    류현진은 18일(이하 한국시각) 신시내티전에서 5이닝 동안 105개의 공을 던져 8안타 2볼넷 7탈삼진 2실점했다. 다저스가 10대2로 낙승을 거뒀고, 류현진은 지난달 19일 마이애미 말린스전 이후 한 달만에 시즌 3번째 승리를 따냈다. 평균자책점도 4.42에서 4.35로 조금 좋아졌다.
    마에다는 다음날인 19일 신시내티전에 나서 5이닝 동안 78개의 공을 던져 3안타 5탈삼진 1볼넷 1실점 호투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다저스는 불펜진의 불안속에 8대7로 이겼고, 마에다는 5승째(3패)를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4.70.
    둘 다 한차례 만루 위기를 맞았다. 류현진은 3회말 무사 만루에서 밀어내기 볼넷을 줬으나 이후 유격수 라인드라이브와 투수앞 병살타로 잘 막았다. 마에다도 4회말 1사 만루에서 밀어내기 몸에 맞는 볼로 1점을 줬는데, 이후 외야 플라이와 내야 땅볼로 위기를 넘겨 5회까지 던질 수 있었다.
    타석에서 승리에 한몫한 것마저 비슷했다. 류현진은 3회초 유격수 실책으로 출루해 크리스 테일러의 2루타 때 홈을 밟았고, 4회초에도 볼넷으로 걸어나가 코리 시거의 안타 때 득점을 했다. 마에다는 2회초 2사 2, 3루에서 신시내티 선발 브론슨 아로요를 상대로 좌익선상 결승 2타점 2루타를 터뜨렸고, 이어 작 피더슨의 안타 때 홈을 밟아 득점까지 올렸다.
    다저스는 지난 14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전을 시작으로 7월 3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까지 20연전을 치른다. 일단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투수들의 체력을 위해 클레이튼 커쇼-브랜든 맥카시-리치 힐-알렉스 우드-류현진-마에다 등 6인 로테이션으로 시작했다. 20연전 동안 6인 로테이션이 계속 이어진다면 둘의 선발 경쟁이 계속 이어진다고 볼 수 있다. 만약 6일 로테이션이 아니라 5인 로테이션으로 바꾼다면 둘 중 한명은 불펜으로 내려갈 가능성이 높다.
    사실 이번 신시내티전에선 마에다가 좀 더 나은 피칭을 했다고 할 수 있다. 류현진은 매회 주자를 내보내며 불안한 모습을 보인 게 사실이다. 류현진은 오는 24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이 예정돼 있다. 류현진이 이닝 이터로서의 모습을 보여줘야 다저스 수뇌부의 마음을 잡을 수 있을 것이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인물정보]
    류현진 1021일 만에 원정 승리… 시즌 3승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