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중앙일보 비방전…"조카 구속시키고 신문·방송 갖다바치고" 발언에 "법적 책임 묻겠다"

    입력 : 2017.06.19 10:06 | 수정 : 2017.06.19 10:19

    홍준표 전 경남지사와 중앙일보·JTBC가 속한 중앙미디어네트워크가 서로 상대방을 비난하며 싸우고 있다.

    중앙일보는 19일자 신문 2면에 ‘홍준표 전 지사 발언에 대한 중앙미디어네트워크의 입장’이란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홍 전 지사가 발언의 공식 철회와 공개 사과를 하지 않을 경우 법적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19일자 중앙일보 종합2면에 실린 '입장문'.
    홍 전 경남지사는 전날 자유한국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는 기자간담회에서 “지금 환경을 보면 언론이 정상이 아니다”며 “지난 탄핵이나 대선 과정에서 보니 신문 갖다 바치고, 방송 갖다 바치고, 조카 구속시키고, 청와대 특보 자리 겨우 얻는 그런 언론도 있더라”고 말했다. 해당 발언은 중앙일보·JTBC 회장을 지낸 홍석현 청와대 외교안보특보를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홍 전 지사는 두 차례 반복해서 “신문 갖다 바치고, 방송 갖다 바치고, 조카 구속시키고 겨우 얻은 자리가 청와대 특보 자리”라고 했다.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 기자실에서 당 대표 출마선언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뉴시스
    중앙일보는 홍 전 지사의 이 발언을 반박했다. 먼저 ‘조카 구속시키고’ 대목에 대해 “홍석현 전 회장의 조카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특별검사 수사에 따라 재판에서 사실관계를 다투고 있다”며 “조카를 구속시켰다는 홍 전 지사의 주장은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또, ‘겨우 얻은 자리가 청와대 특보 자리’ 대목에 대해선 “(홍석현 전 회장은) 특보 지명 발표 당일인 2017년 5월21일 미국 특사 활동을 마치고 귀국하는 자리에서 “처음 듣는 말이며 당혹스럽다”고 밝힌 바 있다”며 “곧이어 특보직을 고사하겠다는 의견을 청와대에 전달했고, 청와대도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반박했다. 홍 전 회장이 특보 자리를 구걸하듯 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중앙일보 측은 입장문 외에도 19일자 종합 10면의 3분의 2를 할애해 홍 전 지사의 ‘막말’ 전력을 짚고 리더십의 한계를 집중적으로 부각했다. ‘홍준표의 막말·남탓 출사표’ 제하 기사에서 “그만큼 다양한 논란을 일으킨 정치인도 드물다. 막말 논란 외에 돈 문제도 여럿 있었다”며 “‘성완종 리스트’ 사건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1심 유죄, 2심 무죄 끝에 대법원 판결을 남겨두고 있다”고 썼다.

    자유한국당 당 대표 자리를 놓고 경쟁 중인 신상진 의원과 원유철 의원 측의 “품격 없는 홍준표는 안 된다”는 주장도 자세히 소개했다.

    이와 함께 중앙일보는 ‘홍준표의 무책임한 막말정치 어디까지 가는가’ 제하의 1000자(字) 분량 사설에서도 홍 전 지사를 비난했다. 이 신문은 해당 사설에서 “홍 전 지사는 교묘하게 주어(主語)를 생략했지만, 이 땅에서 신문, 방송, 조카 구속, 특보라는 표현의 공통분모는 딱 하나밖에 없다”며 “근거 없는 무책임한 발언으로 중앙일보와 홍 전 회장의 명예를 명백히 난도질했다”, “귀를 의심하게 만드는 극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 출신 정치인답게 자신의 발언에 법적 책임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전 지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정권은 5년도 못 간다는 것을 박근혜 정부를 통해서 봤지만, 언론은 영원하다”면서 “이게 정상적 상황이 아니다. 종편 허가제도에 묶여 언론이 제 기능을 발휘하기가 상당 기간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