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직장인 연차 사용일 8.6일…전세계 최하위 수준

    입력 : 2017.06.19 09:29

    /조선DB
    한국 직장인의 1년 평균 휴가 사용일이 8.6일로 세계 주요국 중 최하위 수준으로 나타났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19일 발표한 '근로자 휴가실태조사 시행방안 연구'에 따르면 한국 직장인은 2013년 기준 1년 평균 14.2일의 연차휴가를 보장받았지만, 이 중 60.6%인 8.6일만 사용했다.

    여행정보회사 익스피디아가 2016년 조사·발표한 '전 세계 주요 28개국의 유급휴가 사용 실태'에서도 한국 노동자는 휴가 15일 중 8일만 사용한 것으로 나타나 조사대상국 중 꼴찌였다. 이 조사에서 전 세계 유급휴가 사용일수는 평균 20일로 휴가 사용일수가 10일 미만인 국가는 한국이 유일했다.

    한국 근로기준법에 따르면 1년간 80% 이상 출근한 근로자에게 15일의 유급휴가를, 1년 80% 미만 근무한 사람에게는 1개월 개근 때 1일의 유급휴가를 각각 주도록 규정하고 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당시 "우리 노동자들은 2015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보다 330시간, 독일보다 740시간 더 일한 2113시간을 일했지만, 법정 유급 휴가 15일 중 6일만 쉬는 등 가장 조금 쉬었다"며 "사용하지 않았던 연차휴가 5∼6일을 모두 쓰면 20조원에 이르는 경제파급 효과가 생기고 고용창출 효과도 38만명에 달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