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고개숙여 반성"…윤손하, 너무 뒤늦은 사과

    입력 : 2017.06.19 04:16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배우 윤손하가 '아들 폭행 논란'에 2차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1차 때와 달리 뒷말도 조건도 없는 깔끔한 사과다. 사랑이 그렇듯, 사과도 타이밍이다. 처음부터 지금처럼 숙였다면 좋았을 뻔했다.
    윤손하는 18일 소속사를 통해 "다친 아이와 그 가족, 그리고 학교와 여러분들께 고개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윤손하는 "이번 일을 처리함에 있어 우리 가족의 억울함을 먼저 생각했던 부분에 대해서도 사죄드린다. 초기 대처에 있어 변명으로 일관된 제 모습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미흡한 대처로 인해 또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길 바란다. 진심을 다해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SBS8뉴스는 지난 16일 서울의 한 사립초등학교에서 학생 4명이 같은반 학생 1명을 집단으로 구타하는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유명 연예인의 아들 등이 책임을 지지 않고 빠져나갔다는 말도 덧붙였다.
    하지만 윤손하 측이 지난 17일 밝힌 1차 공식 입장에는 억울함이 가득했다. 구색맞춰 덧붙인 몇마디를 제외하면 경고의 뜻이 담긴 해명에 가까웠다. 윤손하 측은 "보도는 사실과 상당 부분 다르다. 야구방망이가 아닌 스티로폼 플라스틱 방망이였고, 이불을 씌운 것은 몇초도 되지 않는 짧은 시간 동안 이뤄진 장난이었다. 바디워시를 먹였다는 것도 피해 아이가 맛을 보다가 뱉었을 뿐"이라며 "8뉴스가 피해 아이 부모의 말만 듣고 사실 검토 없이 악의적으로 편집해 방송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진위여부를 파악한 후 문제를 원만히 해결하려 노력했지만 피해 아이의 부모가 묵묵부답이었다. 눈물 사죄도 받아들여주지 않았다"면서 "치료비는 사실 관계 불문하고 책임지겠지만, 공개 사과 요구는 받아들일 수 없다. 아이의 엄마로서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아이에게 거짓 진술을 강요하는 것은 올바른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녀 자신의 말대로 "변명으로 일관된 모습"이었다.
    하지만 윤손하 측은 출연 중인 KBS 2TV 드라마 '최고의 한방' 하차 주장까지 제기되는 등 대중의 압박이 거세지자 다시 2차 공식 입장을 발표한 것. 지난 1차 입장과는 다르게 글 전반에 걸쳐 사과의 뜻이 가득하다.
    윤손하 측이 처음부터 진솔한 사과의 뜻을 밝혔다면 어땠을까. 사실과 다르다고 느낀 부분에 억울함을 느낄 수는 있지만, "공개 사과 요구는 받아들이지 않겠다" 등의 고압적인 태도가 사과문에 적합한 문장은 아니었음은 분명하다. 이제 비판의 화살은 윤손하 아들이 아니라 그녀 본인을 향하고 있다.
    lunarfly@sportschosun.com
    [인물정보]
    억울→반성… 윤손하, 한발 늦은 태도 바꾸기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