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쎈 초점] 김종현·김사무엘 탈락..‘프듀2’, 국프 말 잃게 한 충격반전

  • OSEN
    입력 2017.06.17 08:51


    [OSEN=강서정 기자] ‘프로듀스101 시즌2’를 처음부터 지켜봤던 시청자들이라면 최종 결과에 할 말을 잃었을 듯하다.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최종 11인이 결정됐다. 17일 오전 2시가 넘어서야 공개된 최종 11인은 국민프로듀서들을 놀라게 할 수밖에 없었다. 예상과는 전혀 다른 결과가 나왔기 때문.

    시즌1 때는 대체로 국민프로듀서들이 예상한 대로 최종 11인이 구성됐는데 시즌2는 예상을 깨는 결과가 이어져 오히려 탈락 멤버에 대한 관심이 더 쏠리고 있는 상황이다.

    최종 데뷔 11명은 1등 강다니엘을 비롯해 박지훈, 이대휘, 김재환, 옹성우, 박우진, 라이관린, 윤지성, 황현민, 배진영, 하성운이었다. 데뷔 11인에 들지 못한 멤버는 정세운, 임영민, 강동호, 김종현, 주학년, 안형섭, 유선호, 최민기, 김사무엘이었다. 당연히 11인에 들어갈 거라 생각했던 멤버들 대부분이 떨어져 충격을 안겼다.

    특히 김종현과 김사무엘의 탈락이 충격적이라는 반응이다. 김종현은 매번 미션에서 리더를 맡아 리더의 역할을 확실하게 소화하며 화제가 된 것은 물론 포지션 평가 랩 파트 부문 1등을 차지했고 2차 순위발표식에서는 1위까지 했다.

    또한 김사무엘은 10위권 밖에 밀려났을 때도 있었지만 마지막 무대를 앞두고 순위가 상승해 최종 11인에 이름을 올릴 거라 예상했다. 강동호도 최근 상위권에 안착해 최종 11인 예상 멤버였다.

    그런데 이들 모두 데뷔 멤버가 되지 못했다. 말 그대로 ‘충격’이었다. 충격적인 반전이 펼쳐진 데는 여러 변수가 존재했다. ‘프로듀스101 시즌2’는 마지막 투표가 돼서야 1인 1픽이 됐고 생방송에서 11등 연습생이 공개된 것.

    1인 2픽에서 1인 1픽이 되면서 국민프로듀서들은 ‘고정픽’에만 집중하거나 이날 실시간 문자투표에서는 11등 연습생이 공개되면서 불안함을 느낀 국민프로듀서들인 ‘고정픽’을 포기하고 11등을 기록하고 있던 연습생에게 투표하면서 순위 변동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특히 11등 연습생이 뉴이스트의 황민현이라는 것이 공개되면서 뉴이스트 팬들인 국민프로듀서들이 1인 1픽 투표권을 황민현에게 던지면서 나머지 뉴이스트 멤버가 표를 받지 못해 이 같은 결과가 벌어진 듯하다.

    <p>순위발표식 때마다 요동쳤던 순위가 마지막 순위발표식까지 이어졌다. 한 치도 예상할 수 없었던 순위, 그리고 상위권을 달리던 연습생의 탈락, 충격의 ‘프로듀스101 시즌2’였다. /kangsj@osen.co.kr

    [사진]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화면 캡처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