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 골머리 제주… "공무원 승용차 출근하지마"

    입력 : 2017.06.15 03:03

    무료 공영주차장은 3년 내 유료화

    제주도 내 무료 주차장이 전면 유료화된다. 제주도는 급속히 증가하는 차량과 이에 따른 주차 공간 부족으로 불법 주차와 안전사고가 늘어나는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보행자 중심의 '제주형 주차종합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제주도는 현재 무료로 운영 중인 공영주차장 363곳을 앞으로 3년간에 걸쳐 전면 유료화하고, 나머지 공영주차장 720곳에 대해서도 순차적으로 유료화를 추진한다. 올해는 먼저 20개소 공영주차장을 유료화한다. 이 가운데 14개소에는 무인 정산하는 스마트 주차 관제 시스템을 도입한다. 제주시와 서귀포시는 24시간 콜센터를 구축해 요금 정산 등의 민원을 처리할 예정이다. 도심과 가까울수록 더 높은 주차요금을 매길 방침이다. 관련 용역이 마무리되면 오는 8월 주차장 설치 및 관리 조례를 개정한다.

    주차난 해결을 위해 불법 주정차 단속은 더욱 강화한다. 하반기부터 보행 및 차량 소통이 잦은 이면도로를 불법 주정차 단속 구역으로 확대 지정하고, 223곳에 단속용 CCTV를 추가로 설치한다.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위해 공무원들의 승용차 출근은 전면 금지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