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문 대통령의 '베트남 참전용사 경의' 추념사 내용에 항의

입력 2017.06.13 15:41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거행된 제62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거행된 제62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뉴시스

베트남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이 베트남 전쟁 참전 한국 군인들에 경의를 표한 것에 대해 항의를 하고 나섰다.

13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베트남 외교부는 지난 9일 베트남 한국대사관을 통해 문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에 대해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2일에는 베트남 외교부 홈페이지를 통해 관련 입장을 밝혔다.

베트남 정부는 외교부 홈페이지에서 “한국 정부가 베트남 국민의 감정을 상하게 하고 양국 우호와 협력 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언행을 하지 않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일 열린 제62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베트남 참전용사의 헌신과 희생을 바탕으로 조국 경제가 살아났다”며 “폭염과 정글 속에서 역경을 딛고 묵묵히 임무를 수행했고, 그것이 애국이다”라고 말한 바 있다.

또 “이국의 전쟁터에서 싸우다가 얻은 병과 후유장애는 국가가 함께 책임져야 할 부채”라며 “이제 국가가 합당하게 보답하고 예우하겠다”고 밝혔다.

그간 베트남 정부는 한국군의 베트남전 참전 등 과거사를 공식적으로 문제 삼지 않았으나, 일부 베트남 언론은 베트남전 당시 한국군의 베트남 양민 학살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베트남전 당시 한국군이 약 9000명의 베트남 민간인을 학살했지만 한국 정부가 이를 인정하지 않는다는 점을 지적했다.

한국 측은 이번 일로 베트남과의 사이가 벌어지지 않도록 외교적 대응에 나섰다. 한국대사관의 한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국가의 부름을 받고 싸우다가 희생된 유공자들을 국가 보훈 차원에서 예우하겠다는 것으로 양국 관계 훼손 의도는 없다는 점을 베트남 정부에 설명하고 있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