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94명 戰死, 한국 지킨 美2사단에 고마움 표하는 공연이 뭐가 잘못됐나"

    입력 : 2017.06.13 03:13 | 수정 : 2017.06.13 08:57

    민주당 소속 안병용 의정부 시장, 공연 무산시킨 反美세력 비판
    '美 2사단 100주년 콘서트' 韓·美 우정의 무대 파행

    "연예인들 얼마나 겁박받았으면 거액 위약금에도 포기했겠나
    효순·미선 추모도 준비했는데…
    세계경제 10위권 대한민국 국민, 인사나 도리 차릴 정도 안됐나"
    공연 불참한 연예인 소속사들, 다른 미군 행사 출연도 주저주저

    안병용 의정부시장

    "미2사단은 6·25 전쟁 때 유엔군 승리의 토대를 놓은 지평리 전투에 참여해 큰 전공을 세웠습니다. 7094명 전사라는 커다란 희생을 치렀고, 실종된 186명은 아직 그 유해조차 못 찾고 있습니다. 의정부에 무려 52년 동안 주둔하며 한국의 안보에 헌신했죠. 내년 평택 이전을 앞두고 우정과 송별의 뜻을 담으려 했던 겁니다."

    안병용〈사진〉 의정부시장은 10일 경기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미2사단 창설 100주년 기념 콘서트'가 파행을 빚은 데 대해 12일 성명서를 통해 유감과 사과를 표명했다. 안 시장은 이후 본지 인터뷰에서 "사전 홍보된 공연을 보여드리지 못하고 실망감을 안겨드려 거듭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일부 반미세력이 행사의 취지를 왜곡하며 시위를 벌이고, 악성 댓글 공격으로 유명 연예인들이 출연을 포기하도록 압력을 넣었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재선 임기를 보내는 안 시장은 "이번 행사는 작년부터 기획해 의회의 예산 심의와 승인, 경기도의 지원 등을 얻어 마련한 것"이라고 했다.

    안병용 의정부 시장은 "미 2사단의 100주년 기념일은 오는 10월 26일이지만 이 무렵이면 미군 병력이 평택으로 많이 이전하기 때문에 콘서트를 6월로 앞당겼다"고 말했다. 그는 "미군이 우리나라의 안보에 기여한 몫, 50여 년 세월의 애증과 공과(功過)는 기억과 역사로 남는다"며 "'분심(憤心)은 강물에 씻고 은혜(恩惠)는 돌에 새긴다'고 하는데 우리가 분심만 새기는 배은망덕한 나라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안 시장은 행사 당일이었던 10일 오후 6시 행사 시작에 앞서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 토머스 밴달 미 8군사령관 등 초청 인사들을 만나고 있었다. 그런데 출연이 예정된 연예인 6팀 가운데 2팀만 왔다는 보고를 받았다. 전날부터 일부 네티즌들이 소속사에 협박 전화를 걸고 팬카페 게시판에 악성 댓글을 올리고 있다는 얘기도 들었다.

    의정부시에 따르면 걸그룹 오마이걸의 페이스북에 '참여 가수들 노래에 미선·효순이 사진을 합성해서 배포하겠다'는 글과 15년 전 사고 당시의 사진을 올린 네티즌도 있었다고 한다.

    이미지 크게보기
    인순이도 크라잉넛도 “노래를 못하게 돼서 죄송합니다” - 가수 인순이씨가 지난 10일 오후 6시 경기 의정부시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미2사단 창설 100주년 기념 슈퍼콘서트’ 무대에 올라 “노래를 못 하게 돼 죄송하다”며 관객에 사과하고 있다(왼쪽). 인순이씨 다음으로 무대에 오른 록밴드 크라잉넛 멤버들도 “이렇게 많은 관객 분들이 와주셨는데 공연을 못 하게 돼 죄송하다”고 말했다. /추계E&M

    안 시장은 특히 가수 인순이씨에게 미안한 마음이라고 했다. 오프닝 무대를 준비하던 인순이씨는 "내 아버지는 흑인 병사였다. 이번 행사의 의미도 알고, 청중의 기대도 알지만 안 되겠다"며 울먹이다 결국 청중에게 양해를 구하고 무대를 내려왔다. 리허설까지 마쳤던 크라잉넛도 관객에게 인사만 했다.

    안 시장은 "연예인들이 얼마나 겁박을 받았으면 거액의 위약금까지 감수하며 포기했겠느냐"고 했다. 행사 주관사에 따르면 연예인 소속사들은 "공연 당일에 불참 통보를 해 면목이 없고, 다른 행사에서 무료로 출연하겠다"고 사과했지만 '미군 관련 행사도 가능하냐'는 질문에는 곤혹스러워하고 있다고 한다.

    안 시장은 2002년 6월 13일 훈련 중이던 미군 장갑차에 치여 숨진 효순·미선양 추모 기간에 행사를 치렀다는 비난에 대해서도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행사 주관사 측이 콘서트 중간에 '미선이 효순이의 안타까운 희생을 추모한다'는 세션을 마련했고, 진행자도 '오늘 이 시간이 슬픔과 눈물을 화해와 상생으로 바꾸는 첫걸음이 되길 바란다'며 묵념을 유도했기 때문이다. 콘서트 마지막에 미군과 시민이 어울려 1층을 한 바퀴 도는 순서도 마련돼 있었는데, 막판에 분위기가 흐트러지면서 무산됐다.

    안 시장은 "밴달 미8군 사령관에게 '반미 세력 때문에 예정된 프로그램을 몇 개 하지 못했으니 양해해달라'고 했더니 '어려운 사정이 있는데 초청을 해준 것만도 감사하다'는 말을 들었다"고 했다.

    안 시장은 "의정부는 지역 명물인 부대찌개처럼 한·미 관계의 상징적인 도시"라고 했다. 부대찌개는 1960년대 미군 부대에서 흘러나온 햄, 소시지 등을 재료로 김치를 섞으면서 탄생한 유래를 갖고 있다. 또 8개나 되는 미군기지가 도시 발전에 걸림돌이 되기도 했지만, 지금은 행정타운·종합병원·공원·관광단지 등 다양한 청사진에 따라 개발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안 시장은 "사드 배치를 둘러싼 갈등 등으로 한·미 관계가 흔들리는 시점에 정부를 대신해 동맹을 과시하는 계기를 만들었다고 생각한다"며 "이제 세계 경제 규모 10위권이 된 대한민국의 개인, 국가 모두 도리나 인사를 차릴 정도는 되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인물정보]
    안병용 "그동안 국내 안보에 힘쓴 미군에 감사"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