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곤 사회부총리 후보자는?…무상급식 관철한 '진보 교육'의 아이콘

입력 2017.06.11 16:35 | 수정 2017.06.11 16:58

민교협 창설 주도한 교수 출신.. '전교조 교육감'으로 불리기도
경기도지사나 당대표 경선 등 중앙정치 도전서 연이어 고배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캠페인을 하던 지난 3월 김상곤 당시 공동선대위원장이 함께 교육현장을 방문하던 모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캠페인을 하던 지난 3월 김상곤 당시 공동선대위원장이 함께 교육현장을 방문하던 모습. /연합뉴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로 지명된 김상곤 후보자는 '진보 교육의 아이콘' '혁신의 대부'로 통하는 인물이다.

2009~2014년 민선 1·2기 경기도 교육감을 지내며 전면 무상급식과 복장 자율화, 체벌 금지 등을 내용으로 하는 '학생인권조례'를 시행하는 등 보편 복지나 공교육 정상화, 학생 인권 존중 등에 기초한 교육 정책 수립을 주도했다.

서울대 총학생회장 출신인 그는 한신대 경영학과 교수를 지내며 1986년 당시 6월 항쟁 교수 선언을 주도하고, 이듬해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 창립을 주도하고 전교조나 전국교수노조 창립에도 참여했다.

그런 김 후보자는 경기 교육감에 재선되며 이명박·박근혜 보수 정부와 대립하는 각종 정책들로 이슈를 만들어내며 '전국구 인물'로 급부상했다. 평준화 확대와 학생 인권 보장 등 진보 정책을 추진했는데, 이중 특히 그가 당시 정부·여당의 극렬한 반대에도 밀어붙여 성사시킨 무상급식이 폭발력 강한 정치·사회 이슈가 되면서 전국에 확대되기도 했다.

특히 김 후보자는 전교조와 민주노총 등이 지지한 단일 후보로 경기교육감 선거에 당선된 후 전교조의 핵심 주장들을 대폭 반영한 정책을 추진해 '전교조 교육감'으로 불리기도 했다. 이 때문에 김 후보자가 임명될 경우 현행법에 따른 교육부의 노조 전임자 징계 원칙에 제동이 걸릴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김 후보자는 2013년 교육감직을 중도 사퇴하고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로 경기도지사에 도전했지만 당내 경선에서 패했다. 이후 경기 수원을 지역 국회의원 재선에도 도전하려다 공천을 못 받았다. 지난해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경선에 나와 3위로 꼴찌를 하기도 했다.

그는 이번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 대선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을 지낸 '핵심 공신'으로 꼽히며 일찌감치 교육부 장관 후보로 유력하게 꼽혀왔다. 특히 전교조 합법화를 비롯해 고교 의무교육과 대입제도 간소화, 혁신 학교 확대, 초·중등 교육부문 권한의 교육청 이관, 누리과정 예산 정부 부담 등 문 대통령의 교육 공약에도 김 후보자의 주장이 대부분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11일 그를 지명 발표하면서 "평등한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입시 과정의 공정성을 강화하며 미래지향적인 공교육 체계를 마련하는 등 일련의 교육개혁 과제들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