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얼'PD "양세종 보자마자 캐스팅 결정"

입력 2017.05.31 14:45

OCN 새 오리지널 드라마 '듀얼'의 제작발표회가 31일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렸다. 이종재 감독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드라마 '듀얼'은 선과 악으로 나뉜 두 명의 복제인간과 딸을 납치당한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복제인간 추격 스릴러다. 오는 6월 3일 첫방송된다.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7.05.31/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이종재PD가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31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OCN 새 토일극 '듀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종재PD는 "양세종이 오디션 첫번째 순서였는데 보는 순간 캐스팅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양세종이 너무 하고 싶은데 잘할 수 있을지 고민이 커서 출연을 못하겠다고 했다. 서로 의지하며 같이 만들어보자고 설득했다. 함께 캐스팅 된 서은수는 깨끗하고 물들지 않아 좋았다"고 밝혔다.
'듀얼'은 선악으로 나뉜 두 명의 복제 인간과 딸을 납치당한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복제인간 추격 스릴러 드라마다. 작품은 '특수사건 전담반 TEN' '인현왕후의 남자' '나인:아홉번의 시간 여행' 등을 집필하며 장르물에 탁월한 감각을 보여온 김윤주 작가의 신작으로 정재영 김정은 양세종 서은수 등이 출연한다. '듀얼'은 '터널' 후속으로 6월 3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