産·學·硏 결집시켜 충남의 미래 밝힌다

    입력 : 2017.05.30 03:05

    내포 신도시 발전 가속도

    이미지 크게보기
    내포신도시는 충남도청과 충남교육청, 충남지방경찰청이 이전하면서 2013년 출범했다. 언덕을 형상화한 충남도청사를 중심으로 아파트와 공원, 상업시설이 들어서고 있다./충남도 제공
    지난 15일 충남도청은 '전국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8기 셧다운(가동중단)' 소식이 알려지자 소리없는 환호성을 질렀다. 충남에는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화력발전소가 29기나 있다. 전체 가동중인 59기 중 절반 이상이 충남에 몰려있는 셈이다. 앞으로 매년 3~6월 일시 가동을 중단할 전국의 노후 화력발전소 8기 중 충남의 4기(서천 1·2호기, 보령 1·2호기)가 포함됐다.

    충남도 관계자는 "그동안 우리가 화력발전소 축소를 지속적으로 주장했는데 이번에 일부 화력발전소가 일시 가동중단과 폐쇄 대상으로 선정됐다"고 반겼다.

    올해 대통령선거 기간에 충남도는 지역의 숙원사업을 후보자들의 선거공약에 적극 반영시키고자 노력했다.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하는데 한계가 있는 사업들을 국책사업화해 실현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서였다. 충남도가 대선후보들에게 전달한 대표적인 지역 현안은 '내포신도시의 환황해권 중심도시 육성'등 총 12개 과제 14개 세부 사업이다. 이 중 9개 과제 12개 사업이 문재인 대통령 공약에 포함됐다. 미세먼지 저감대책의 일환으로 화력발전소 축소도 포함돼 있었다.

    이들 과제는 하나같이 충남의 미래를 결정지을 수 있는 중요한 사업들이다. 환황해권 중심 내포신도시 조성은 국가 공공기관 이전과 산·학·연 클러스터 구축 기반 마련, 종합병원 유치 지원이 골자다. '80년 대전시대'를 마감하고 2013년 충남도청이 내포신도시로 이전했지만 여전히 도시 자족기능 확보를 위한 기업, 병원, 대형마트 등이 부족한 실정이다. 공공기관과 대학, 기업, 종합병원이 들어서면 인구가 유입돼 자연스럽게 도시 자족기능이 살아날 것으로 충남도는 기대하고 있다.

    서해안 해양신산업 육성을 위한 세부 사업으로는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해양 라이프 케어 단지 조성, 어촌 민속마을 조성, 해양 연구교육 인프라 구축 등이 있다. 국가해양정원은 내년부터 2023년까지 2500억원을 들여 가로림만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국가 갯벌보호센터와 해양생태자원관 등이 들어선다. 생태계를 보호하면서 해양관광을 활성화시키기 위한 것이다. 천안·아산 KTX 역세권 R&D 집적지구 조성, 논산·계룡 국방산업단지 개발 지원 등은 충남의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는 사업이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등 SOC사업, 서부내륙권 광역관광사업, 국립축산자원개발부 이전, 수도권 규제완화 철회는 국토의 균형발전을 위한 과제다. 남궁영 충남도 행정부지사는 "대통령 공약에 반영된 지역 현안들이 조속히 추진돼 도민들이 행복하게 살도록 힘쓰고 있다"면서 "정주여건 개선을 통한 내포신도시의 조기 정착과 서해안 시대를 열기 위해 모든 역량을 결집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