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시정 핵심 키워드는 '청년'… 155억원 예산 투입해 6000개 일자리 만든다

    입력 : 2017.05.30 03:05

    대전시

    대전시는 올해 시정의 핵심 키워드를 '청년'으로 잡았다. 시정1순위로 추진중인 '대전형 청년정책'은 미래에 대한 투자라는 관점에서 일자리 뿐 아니라 주거복지, 문화 등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을 세우겠다는 것이다. 청년들의 눈높이에 맞춰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청년들을 위한 ▲일자리 ▲설자리 ▲놀자리 마련을 3대 전략목표로 삼았다. 일자리 분야는 양질의 청년 일자리 6000개를 창출하는 것이 목표다. 설자리 분야는 청년들의 활동공간을 마련하고 주거 안정을 지원하는 것이다. 놀자리 분야는 청년들이 주도하는 정책 소통창구를 마련하고, 건전한 청년문화를 이끄는 것이 골자다.

    청년정책 전담부서 운영… 예산 155억원 편성

    대전시는 청년정책을 추진할 전담부서인 청년정책담당관을 5월초 신설했다. 올 첫 추경예산으로 청년예산 155억원을 확보해 다양한 시책을 추진한다. 우선 일자리 6000개를 만드는 '행복나눔 청년 취·창업 프로젝트'를 추진중이다. 취업 준비생들에게 교통비, 면접비 등 취업준비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는 '청년취업 희망카드' 정책도 올 하반기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만 18~34세의 구직활동 청년 6000명을 선발해 1인당 180만원을 지급할 방침이다. 청년창업가 육성을 위해 엑스포한빛광장 내에 '청년창업플라자'를 마련하고, 중앙시장에 있는 '중앙메가프라자'를 청년 창업공간인 '청년 몰'로 활용할 예정이다.

    시는 또 청년들의 설자리를 마련하고자 '청년의 전당'을 만들기로 했다. 청년들이 소통하고 배우면서, 커뮤니티 활동을 할 수 있는 청년 종합복지공간을 제공하는 것이다. 옛 중앙동주민센터에 오는 7월 '청춘다락'을 개관해 청년들이 창업을 준비하거나 협업하는 공간으로 활용한다.

    시는 102명의 청년으로 구성된 소통창구인 대전청년 정책네트워크 '대청넷'을 구성했다. 청년 눈높이에 맞는 정책을 발굴하고, 청년이 주도하는 다양한 문화행사 등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청년연극제 등 청년예술인을 대상으로 전문교육과 활동 공간을 제공하는 청년 문화예술가 육성 지원 사업도 벌인다.

    권선택 대전시장은 "청년들의 눈높이에 맞춘 정책으로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한다"며 "청년들이 맘껏 꿈을 펼치는 활기찬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권선택 대전시장(오른쪽 두번째)이 지난 2월 6일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중앙로캠퍼스에서 열린 ‘청춘소통 밤샘토론’에서 청년정책 수립에 반영하기 위해 청년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 있다./대전시 제공
    이미지 크게보기
    권선택 대전시장이 지난 19일 목원대 콘서트홀에서 열린 ‘시장과 함께하는 2017 취업 톡톡 청년희망 릴레이 토크콘서트’에 참석한 학생들과 토론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신현종 기자
    도시철도 2호선 트램 2025년 개통 목표

    대전시가 추진중인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도 조만간 가시화될 전망이다. 트램은 도로 노면 위에 레일을 깔고 운행하는 대중교통수단이다. 노면에서 직접 타고 내려 환승이 쉽고 장애인, 노약자 등이 이용하기도 편하다. 지하철에 비해 건설비용과 운영비가 적게 드는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대전시는 지난해 7월 도시철도 2호선을 트램으로 건설하는 것을 골자로 한 노선을 확정했다. 이어 공청회를 거쳐 지난해 10월 국토교통부에 기본계획변경안을 제출했다. 트램 운행 및 건설에 필요한 도시철도법 및 철도안전법 개정안은 국회를 통과했다. 운행 단계에서 잣대가 될 도로교통법은 개정 작업을 거쳐야 한다. 도로교통법까지 개정되면 트램 건설·운행의 법적 근거가 마련된다. 대전시는 관련 법령이 완비되면 올 연말까지 국토교통부로부터 기본계획을 승인받아 내년에 기본 및 실시설계에 들어갈 계획이다. 현재 서울, 부산, 대구, 인천 등 10여개 도시도 트램 도입을 추진중이다. 대전시는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2025년 개통 목표에 차질이 없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앞으로 도입할 트램 차량을 특색있게 꾸미기 위해 다음달 트램 디자인 공모전도 연다.

    임철순 대중교통 혁신추진단장은 "관련 법령 정비가 끝나고 계획대로 건설되면 트램은 대전 대중교통의 핵심이자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