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박 전 대통령, 직무정지 기간 특수활동비 35억 혼자 쓴 것 아니다"

입력 2017.05.28 16:14

청와대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직무정지 당시 특수활동비 35억원이 집행된 것에 대해 “박 전 대통령 혼자 사용한 것 같지는 않다”고 28일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특수활동비 집행 주체에 대한 자체 조사를 했느냐는 질문에 “청와대 관계자들이 (특활비 35억원을) 사용한 게 팩트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수활동비 35억원 집행 당시) 박 전 대통령만 업무정지 상태였을뿐 청와대 관계자들은 황교안 전 대통령 권한대행과 일을 했다”며 “(당시 특수활동비 집행에) 문제가 있다고 보고된 것을 보거나 들은 적이 없다”고 말해 박 전 대통령 당시 특수활동비를 문제삼지 않을 뜻을 내비쳤다.

앞서 지난 25일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 비서실에 올해 청와대 특수활동비 예산 162억원 중 남은 127억원의 42%를 절감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을 계기로 박 전 대통령의 직무정지 당시 청와대가 35억원을 특수활동비로 쓴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불거졌다. 일각에서는 박 전 대통령이 탄핵된 상태에서도 청와대의 특수활동비가 집행된 것은 부적절하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162억원 중 5월까지 30억원을 사용한 것을 보면 탄핵 기간동안 전직 대통령은 돈을 안 쓴 것으로 보이고 (기밀업무를 위한) 특수활동비 경비만 쓴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었다.

박 전 대통령의 직무 정지부터 5월 10일 문재인 대통령 취임까지 6개월간 황교안 국무총리가 대통령 권한대행 역할을 수행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