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 동시 유엔가입 기여한 현홍주 전 주미대사 별세

입력 2017.05.27 17:50

현홍주 전 주미대사. /조선DB

노태우 정부 시절 한미동맹 강화와 북방 정책 추진에 기여했던 현홍주(77) 전 주미대사가 27일 별세했다.

현 전 대사는 공안검사 출신(고등고시 사법과 16회)으로, 정치와 외교 분야를 넘나들며 1980~1990년대 한국 외교의 핵심에서 활약한 인사로 평가받는다.

그는 1980년 국가안전기획부 1차장에 발탁된 뒤 1985년 민정당 소속으로 12대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의원시절 미국 조야 인사와 접촉해 한미관계 증진에 힘을 보탰다.

1987년 대통령 선거 때는 노태우 당시 후보의 핵심 참모였다. 유창한 영어 실력을 바탕으로 대외 홍보를 담당했고, 노 대통령 취임 후 방미 때는 통역을 맡기도 했다.

노태우 정권에서 유엔대표부 대사와 주미대사로 근무하며 남북한 동시 유엔 가입과 북방정책 추진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1993년 변호사로 개업한 이후에는 김앤장 법률사무소에서 활동했다. 국가간 거래와 한국에 투자한 미국 기업에 대한 자문 등을 맡았다.

이명박 정부 때는 대통령자문 통일고문회의 고문, 대통령직속 국가안보총괄점검회의 위원을 맡았다.

2012년에는 사단법인 한미협회로부터 한미관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한미 우호상'을 수상했다. 2013년에는 국립외교원 석좌교수로 위촉됐다.

유족으로는 부인 문영혜씨와 준용·정원·제용 등 2남 1녀가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 발인은 30일 오전 7시 30분, 장지는 곤지암 선영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