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행정관 탁현민, 과거 저서에서 여성비하 논란

    입력 : 2017.05.26 03:04 | 수정 : 2017.05.26 08:00

    네팔 동행했던 文캠프 멤버… 性평등 중시 대통령 철학과 배치

    탁현민씨가 2011년 7월 MBC 앞에서 ‘주먹 욕’을 하고 있다.
    탁현민씨가 2011년 7월 MBC 앞에서 ‘주먹 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관련된 각종 정치 이벤트를 기획하다 현재 청와대에 근무 중인 탁현민(44) 전 성공회대 겸임교수가 과거 자신의 책에서 여성에 대해 서술한 부분이 논란이 되고 있다. 탁씨는 현재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 중이다.

    탁씨는 '남자 마음 설명서(2007)'에서 여성을 유형별로 구분해 설명했다. '하고 싶다, 이 여자' 부분에선 '콘돔을 싫어하는 여자' '몸을 기억하게 만드는 여자' '바나나를 먹는 여자' 등을 포함시키고 이에 대한 자신의 여성관(觀)을 서술했다. '끌린다, 이 여자' 부분에는 '허리를 숙였을 때 젖무덤이 보이는 여자'를, '만나본다, 이 여자' 목차에는 '스킨십에 인색하지 않은 여자'를 꼽았다.

    그는 책에 '등과 가슴의 차이가 없는 여자가 탱크톱을 입는 것은 남자 입장에선 테러를 당하는 기분' '이왕 입은 짧은 옷 안에 뭔가 받쳐 입지 마라' '파인 상의를 입고 허리를 숙일 때 가슴을 가리는 여자는 그러지 않는 편이 좋다' '대중교통 막차 시간 맞추는 여자는 구질구질해 보인다' '콘돔 사용은 섹스에 대한 진정성을 의심하게 만들기 충분하다'는 내용도 썼다.

    그는 작년 5월 문 대통령이 네팔 트레킹을 떠났을 때 동행했다. 2012년 대선에서 당시 문재인 후보의 출정식을 기획했고 이번 대선에서도 출마 동영상 연출을 맡았다. 탁씨는 자신이 청와대에 비서관으로 들어갔다는 말이 정치권에 퍼지자 지난 22일 트위터에 '청와대 행사기획비서관 내정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었다. '나는 꼼수다(나꼼수)' 콘서트 기획자이기도 하다.

    정치권에서는 인권과 성(性) 평등을 최우선 가치로 내걸고 있는 문 대통령의 국정 기조와 탁씨의 이런 글이 정면으로 배치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인터넷에는 "탁씨 인사의 적절성은 결국 대통령이 다시 판단해야 한다"는 등의 글이 올라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