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 한혜진, 플라잉 요가 도전..뻣뻣 1인자 탈출하나

  • OSEN
    입력 2017.05.25 13:03



    [OSEN=정소영 기자] ‘나 혼자 산다’ 달심 한혜진이 제주도 꽈당요가의 설욕전(?)으로 ‘익룡요가’를 보여준다. 뻣뻣함 일인자인 그가 고난도 플라잉 요가에 도전했는데, 요가 동작이 주는 고통에 고주파 비명을 지르면서 요가 학원에 익룡을 출현시켰다고 전해져 웃음을 유발한다.
     
    오는 26일 밤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기획 김영진 / 연출 황지영 임찬) 206회에서는 각목 같은 유연성을 가진 한혜진이 플라잉 요가에 도전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최근 ‘나 혼자 산다’ 200회 기념 제주도 여행에서 꽈당요가로 큰 웃음을 준 한혜진이 심기일전해 이번에는 플라잉 요가에 도전한다. 그는 처음 접하는 동작에 연신 하이톤의 비명을 지르면서 내면에 잠들어있던 익룡을 소환해 웃음폭탄을 투척할 예정이다.
     
    특히 공개된 스틸 속에는 톱모델 한혜진의 무결점 몸매가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가운데, 균형을 잃고 몸이 기울어져 닭싸움을 연상케 하는 자세와 해먹에 매달려 물구나무서기를 하는 등 다채로운 ‘익룡요가’의 순간도 함께 포착돼 폭소를 자아낸다.
     
    무엇보다 한혜진은 본격적인 플라잉 요가를 시작하기 전 준비운동을 할 때부터 요가 선생님의 도움으로 힘겹게 수업을 들었는데 “선생님 죽을 거 같아요. 이게 준비운동이라고요?”라며 앞으로의 수업에 대한 걱정을 드러냈다는 후문이어서 그의 의외의 요가 실력에 또 한 번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혜진은 최종 목표인 서커스 급의 동작을 소화해낼 수 있을지, 고주파 비명이 끊이지 않는 ‘익룡요가’는 오는 26일 밤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 jsy901104@osen.co.kr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