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을 빛낸 불가리의 주얼리, 그리고 여배우들

    입력 : 2017.05.22 10:57

    사진=불가리
    [스포츠조선 엔터스타일팀 이종현기자] 불가리의 주얼리가 칸을 빛냈다.
    사진=불가리
    17일 불가리 브랜드 앰바사더인 벨라 하디드, 헐리우드 배우 우마 서먼, 그리고 모델이자 배우인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가 불가리의 주얼리를 착용한 모습으로 제 70회 칸 국제 영화제 개막식 레드 카펫을 밟았다. 이번 칸 국제 영화제는 아르노 데스플레생(Arnaud Desplechin)의 영화 '이스마엘 고스트(Les Fantomes d'Ismael)'로 막을 열었다.
    사진=불가리
    벨라 하디드는 이탈리아 예술의 역동적인 즐거움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 된 불가리의 새로운 하이 주얼리 컬렉션, '페스타(Festa)'의 네크리스와 링을 착용하여 가장 많은 주목을 받았다. 네크리스는 다이아몬드 체인에180캐럿의 카보숑 사파이어 펜던트가 세팅되었으며, 링은 3.59ct의 사파이어와 다이아몬드가 세팅되었다.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는 불가리의 아이코닉한 두 가지 하이 주얼리 네크리스를 함께 매치하였고, 불가리 세르펜티 바이퍼(Serpenti Viper)링의 여러 가지 버전을 레이어드 착용하여 세련된 스타일링 감각을 뽐냈다. 올해 칸 영화 제의 '주목할 만한 시선(Un Certain Regard)'의 심사위원으로 참석한 우마 서먼은 불가리의 하이 주얼리 세르펜티 네크리스와 다이아몬드가 세팅된 브레이슬릿, 이어링을 함께 매치하여 눈길을 끌었다.
    불가리 하이 주얼리 컬렉션은 전세계 불가리 매장을 통해 순회 전시되는 주얼리 컬렉션으로 디자인, 심미성, 독특한 볼륨감 그리고 최상의 소재 사용에 대한 불가리 고유의 정신을 표현한다. 엄격하게 선별된 원석들을 위해 개발된 스케치를 바탕으로 장인들의 수작업으로 제작된다. 불가리 하이 주얼리 컬렉션은 한 점 당 제작 기간이 약 6개월에서 3년 정도가 소요되며, 전 세계에 오로지 한 점씩만 존재하는 작품으로 희귀성을 가진다.
    overman@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