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북·친북의 문화 빙자한 '국민 현혹' 막는 건 내 평소 신념"

조선일보
입력 2017.05.24 03:03

[박 前대통령 검찰 진술]
박근혜 前대통령 '5차례 검찰 진술 조서' 보니

-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관련
"블랙리스트 단어 들은 기억 없고 만들라고 지시한 적도 없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검찰 조사에서 이른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블랙리스트라는 단어를 들은 기억이 없고 만들라고 지시한 적도 없다"고 진술했다.

박영수 특검팀은 지난 2월 박 전 대통령의 지시를 받은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정무수석실과 문화체육관광부에 '좌파 인사 지원 배제 명단'을 만들도록 해 예산 지원을 끊으라고 했다는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김 전 실장과 조윤선 전 문체부 장관 등이 이 일에 연루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특검팀은 문체부 건전콘텐츠 TF팀 등이 8000여 명의 '좌편향 인사 명단'을 데이터베이스로 만들었다고 했다.

박 전 대통령은 검찰 조사에서 "특검 수사가 이뤄진 이후 '블랙리스트'라는 단어를 처음 들었다"며 "내 평소 신념은 종북·친북 단체들이 문화예술을 빙자해 국민을 현혹하는 것은 막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검찰이 '고교 은사의 민원을 받고 보수 문예지(紙)도 지원받을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 보라는 지시를 한 적이 있느냐'고 묻자 "항상 우리나라 문화가 한쪽으로 기울어져 있어 소위 좌파로 분류된 사람은 지원을 많이 받았는데, 반대쪽에 있는 사람들은 지원을 받지 못했다"며 "이런 현상이 이상하다고 생각하던 차에 은사로부터 민원을 받고 김상률 당시 교육문화수석에게 지시한 것으로 기억한다"고 했다.

박 전 대통령은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21)씨가 출전했던 승마 대회를 감사했다가 좌천된 노태강 전 문체부 국장을 '나쁜 사람'이라고 지칭하며 인사 조치를 지시했느냐는 질문에는 "나쁜 사람이라고 말한 기억은 없고 인사 조치하라고는 했다"며 "체육계 비리 근절 방안 이행을 지시했지만 잘 이행되지 않아 문책성 인사를 한 것"이라고 했다.




[인물정보]
박근혜 전 대통령 "최순실은 비선 아니라고 생각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