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찬규, 6⅔이닝 1실점 '4승'...LG, 4연패 끊었다

    입력 : 2017.05.20 20:24

    2017 KBO 리그 롯데와 LG의 경기가 20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6회초 롯데 최준석을 삼진처리 한 LG 임찬규가 주먹을 쥐고 있다. 잠실-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 2017.05.20.
    LG 트윈스가 선발 임찬규의 호투에 힘입어 4연패를 끊었다.
    LG는 20일 서울 잠실 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 경기에서 3대2로 승리했다.
    LG 선발 임찬규는 6⅔이닝 1실점으로 4승째(1패)를 거뒀고 롯데 선발 닉 애디튼은 5⅓이닝동안 3실점으로 무난한 투구를 했지만 5패째(1승)를 기록했다.
    오지환은 이날 3타수 3안타 3타점의 맹활약을 펼쳤다.
    5회 오지환의 희생 플라이로 1점을 낸 LG는 4회에도 오지환의 적시타가 터지며 2점을 더해 3-0을 만들었다. 롯데는 5회 신본기의 희생타로 1점을 따라갔다.
    9회초에도 롯데는손아섭의 좌전 적시타로 1점을 추가해 3-2까지 추격했지만 아쉽게도 거기까지였다.
    넥센 히어로즈는 선발 한현희의 7⅔이닝 3실점 호투와 윤석민 김민성 김하성의 홈런에 힘입어 kt 위즈에 11대3 대승을 거뒀다.
    NC 다이노스는 SK 와이번스와의 홈경기에서 1대0으로 승리했다. 선발 이재학이 6이닝 무실점 호투해 시즌 첫 승을 거뒀다. SK 김태훈은 4이닝 1실점으로 시즌 첫패를 안았다.
    삼성 라이온즈는 한화 이글스에 9대8로 역전승하며 2연속 위닝시리즈를 가져갔다. 외국인 타자 다린 러프가 4안타 2타점을 기록했고 김헌곤이 7회 결승 적시타를 터뜨렸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