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이유리, 류수영에 "왜 헤어져야 하는지 모르겠다"

  • OSEN

    입력 : 2017.05.20 21:18


    [OSEN=김보라 기자] ‘아버지가 이상해’ 이유리가 류수영을 붙잡았지만 소용이 없었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에서 차정환(류수영 분)은 자신을 찾아온 변혜영(이유리 분)에게 “널 감당할 만한 그릇이 못 돼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날 혜영은 사무실에서 일을 하다가 정환이 보고 싶은 마음에 무작정 방송국으로 달려갔다. 그녀는 정환에게 “우리가 왜 헤어져야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다시 만나자는 뜻을 전했다.

    그러나 정환은 “나는 사랑하는 사람과 평생 함께 하고 싶은 평범한 남자”라며 “미안하다. 내가 널 감당할 만한 그릇이 못 된다”며 돌아섰다. 앞서 혜영은 오복녀(송옥숙 분)를 시어머니로 모실 수 없어 결혼하기 싫다고 했다./ purplish@osen.co.kr

    [사진]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