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쎈 人] 초반 흔들림? 비 온 뒤 굳은 땅 같았던 한현희

  • OSEN

    입력 : 2017.05.20 20:14


    [OSEN=수원, 허종호 기자] '비 온 뒤에 땅이 굳는다'고 했다. 초반 위기를 견뎌낸 한현희(넥센 히어로즈)가 그랬다.

    한현희가 선발 2연승을 달렸다. 한현희는 20일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서 열린 2017 KBO 리그 kt wiz와 원정경기서 7⅔이닝 7피안타(1피홈런) 1볼넷 8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한현희의 호투에 넥센은 11-3으로 승리를 거뒀고, 한현희는 시즌 3승(1패) 및 선발 2연승을 달성했다.

    경기 초반만 봤을 때 이날 경기는 한현희에게 절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였다. 1회 유민상에게 홈런을 맞는 등 여러모로 불안한 모습을 보인 것. 게다가 2회 선두 타자 오정복에게 안타, 장성우에게 볼넷을 내주며 무사 1,3루의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2회 위기를 극복하지 못했다면 무너질 수도 있는 상황. 그러나 한현희는 숨을 고른 뒤 위기를 천천히 극복했다. 후속 타자 김동욱과 하준호로부터 초구 스트라이크를 잡고 유리한 고지서 승부를 펼친 한현희는 연속 삼진을 잡아냈다. 이어 박기혁까지 2루수 땅볼로 유도하며 실점없이 2회를 마쳤다.

    2회 위기를 넘긴 한현희는 완벽하게 안정을 찾았다. 3회부터 7타자를 연속 범타로 처리하며 순조롭게 경기를 진행했다. 5회 하준호를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를 허용했지만, 후속 타자 박기혁을 2루수 땅볼로 처리해 4-6-3으로 이어지는 병살타를 만들어 5회를 마쳤고, 6회도 삼자범퇴로 끝냈다.

    안정된 모습을 보이던 한현희는 7회 다시 위기에 처했다. 이번에는 그냥 넘기지 못했다. 

    오정복과 이해창에게 연속 2루타를 맞으며 1점을 내준 한현희는 정현에게 또 다시 안타를 맞아 1사 1,3루를 허용했다. 이어 대타 이대형에게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내줘 1점을 더 내줬다. 교체를 생각할 수도 있는 순간이었다.

    그러나 한현희는 마운드에서 내려가지 않았다. 계속 공을 던진 한현희는 박기혁에게 또 다시 안타를 맞았지만 오태곤을 삼진으로 잡아내며 7회를 마쳤다. 그리고 8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유민상을 삼진으로 잡은 한현희는 박경수에게 안타를 허용했지만 후속 타자 유한준을 삼진으로 처리했다.

    위기 후에 더욱 안정적인 모습을 보인 한현희는 8회 2아웃에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122개의 공을 던져 개인 최다 투구수를 경신한 상황에서 더 이상 욕심을 부릴 이유는 없었다. 한현희가 내보낸 주자가 아직 살아 있었지만, 이날 한현희의 투구 내용이 매우 뛰어났다는 사실은 변하지 않았다. /sportsher@osen.co.kr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