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洪특사에 "김정은, 겁 먹은 것 같다"

    입력 : 2017.05.20 03:01

    [홍석현 특사, 美국무와도 면담]

    틸러슨 "北체제 보장 이미 말해… 北은 우리를 한 번 믿어 달라"
    펜스 부통령은 美상공회의소서 韓·美 FTA 재협상 또 암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지난 17일(현지 시각) 홍석현 대미(對美) 특사를 백악관에서 만난 자리에서 "북한 김정은이 (미국의 압박 조치에) 겁을 먹은 것 같다(terrified)"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18일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선거 공약이었던 '힘을 통한 평화'(peace through strength)를 설명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했다. 북한이 핵실험을 자제하는 상황이 미국의 전방위 압박 때문이란 것이다.

    특사단 관계자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이 (면담에서) '조건이 되면 북한과 대화하고 평화를 만들 것'이라고 했지만, 이는 먼 훗날의 얘기"라며 "전체적으로 (미국의 기조는) 제재와 압박으로 간다는 것이었다"고 했다. 그는 "(트럼프의 면담 과정에서) 미국 측이 북한과 어떤 대화 조건의 수위를 낮추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다"고 했다.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이날 홍 특사와 약 40분간 면담을 하고 "지금은 제재와 압박 국면이지만 장기적으로는 북한이 문을 열기 바란다"며 "(핵 포기를 한다면) 내 주변에도 북한에 투자하려는 사업가가 많이 있다"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또 "북한에 대해 정권 교체도 하지 않고, 침략도 없고, 체제를 보장한다고 이미 말했다"며 "(북한은) 뒤에서 (미국의 약속에 대해) 물어오지 말고, 우리(미국)를 한 번 믿어 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공개적으로만 메시지를 보낸다"며 "핵·미사일 실험 중지를 행동으로 보여야지 뒤로 북한과 대화를 해나가지는 않겠다"고도 했다. 어떤 식이든 핵 포기를 위한 북한의 행동 변화 없이는 비공식적으로라도 대화를 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한편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은 이날 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미국 투자 정상회의' 연설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을 다시 한번 암시했다. 펜스 부통령은 "미국 산업계에 불이익이 되는 무역협정을 되돌리도록 계속해서 일하겠다. 지난주 (중국이 미국산 쇠고기를 수입하기로 한) 미·중 간의 협정은 앞으로 우리가 계속 다른 나라들과 협상에서 얻어낼 성과 중 하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지난달 한국·일본 등을 다녀왔다"고 말했다. '한·미 FTA'를 직접 거론하진 않았지만 미국이 불공정한 무역 관계를 맺고 있는 나라 중에 한국이 포함돼 있음을 분명히 한 셈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