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램덩크' 전소미 "언니쓰 끝나니 너무 아쉽다" 울상

  • OSEN

    입력 : 2017.05.19 23:30


    [OSEN=김보라 기자] 언니쓰 멤버 전소미가 음악 프로그램 생방송을 하루 앞두고 아쉬운 소감을 전했다.

    전소미는 19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언니들의 슬램덩크 시즌2’에서 “내일 ‘뮤뱅’ 첫 방이라 너무 설레고 떨린다”고 말했다. 이날 전소미는 자신의 집에서 셀카 영상을 찍으며 관심을 유도했다. 언니쓰는 지난 12일 생방송된 KBS2 '뮤직뱅크'의 무대에 섰다.

    이어 전소미는 “내일 언니쓰가 끝나니 너무 아쉽다”고 울상을 지었다. 그러면서 “걸그룹이란 꿈을 안고 열심히 연습해서 ‘뮤뱅’에 설 수 있다는 게 놀랍고 행복하다”며 “언니들이 열심히 연습을 해줘서 너무 고맙고, 내일 잘했으면 좋겠다. 언니들 너무 사랑한다”고 전했다.

    이날 홍진경도 “내일 ‘뮤뱅’ 출연인데 너무 아쉽다”라며 “아쉬운 마음에 지금 집에서 부산 편을 다시 보고 있다”고 말했다./ purplish@osen.co.kr

    [사진] ‘언니들의 슬램덩크’ 방송화면 캡처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