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 3점포 번즈 "이대호 모습 보고 배우고 있다"

    입력 : 2017.05.19 22:16

    2017 KBO리그 LG트윈스와 롯데자이언츠의 경기가 19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롯데 번즈가 4회초 1사 1,2루에서 좌월 3점 홈런을 치고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7.05.19/
    롯데 자이언츠가 번즈의 역전 3점홈런을 앞세워 4연승을 질주했다.
    롯데는 19일 잠실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번즈의 홈런 등 11안타를 집중적으로 몰아치며 9대4의 완승을 거뒀다.
    롯데는 0-2로 뒤진 4회초 5점을 뽑아 전세를 뒤집더니 4-5로 쫓기던 8회초 4점을 뽑아내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4월 중순부터 이어지던 타선의 집중력 부족으로 레이스에 애를 먹던 롯데는 지난 16~18일 kt 위즈와의 홈 3연전에서 타자들이 타격감을 회복하는데 성공하며 3연승을 달렸다.
    이날도 롯데는 두 차례 찬스에서 LG 투수들을 끈질기게 물고 늘어지며 대량 득점에 성공했다. 0-2로 뒤진 4회초 1사후 이대호가 좌전안타로 포문을 열자 최준석이 우중간 안타로 1사 1,3루 찬스를 이어갔다. 이어 박헌도의 우전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한 롯데는 번즈가 좌월 스리런포를 작렬, 4-1로 전세를 뒤집었다.
    이전 kt와의 3연전에서 13타수 7안타 1홈런 6타점을 때리며 감을 끌어올린 번즈는 이날 첫 타석에서 LG 선발 허프에게 헛스윙 삼진을 당했지만, 두 번째 타석에서는 초구 몸쪽으로 살짝 떨어지는 체인지업을 제대로 끌어당겨 시즌 5호 홈런을 날렸다. 롯데는 여기에서 멈추지 않았다. 이우민이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날리자 2사후 김사훈이 좌전적시타를 터뜨려 한 점을 보태 5-2로 달아났다.
    LG가 이어진 4회말 채은성의 투런홈런으로 한 점차로 따라붙어 경기는 다시 긴장감이 흘렀다. 소강 상태를 보이던 롯데 타선은 8회초 또다시 폭발했다. 선두 김문호가 사구로 나간 뒤 번즈가 유격수쪽으로 땅볼을 쳤다. LG 유격수 오지환이 타구를 한 번 놓친 뒤 잡아 2루로 던졌으나 1루주자 김문호가 세이프돼 무사 1,2루가 됐다.
    이어 폭투가 나오자 이우민이 고의4구를 얻어 무사 만루. 신본기가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치며 한 점을 추가하자 대타 강민호가 타석에 들어섰다. 강민호는 LG 투수 정찬헌의 2구째 한복판 슬라이더를 그대로 잡아당겨 왼쪽 담장을 훌쩍 넘어가는 3점 아치를 그렸다. 9-4로 점수차가 벌어지며 분위기는 롯데로 완전히 쏠렸다.
    경기 후 번즈는 "(4회)타석에서 실투를 노리고 있었다. 마침 들어온 실투에 강하게 스윙한 것이 홈런으로 이어졌고 경기를 쉽게 풀어갈 수 있었다"며 "매타석 공격적으로 끈질기게 컨택트를 해내려고 노력중이다.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는 타이밍을 잡으려고 너무 많은 신경을 썼는데, 감독님이 타이밍을 일찍 잡고 히팅포인트를 앞에 두라고 조언을 해준 게 많은 도움이 되고 있으며, 이대호의 타격을 보고 좋은 모습을 많이 배우려 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잠실=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