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 윤여정 “신구 선생님 등장 장면, 가장 재미있어”

    입력 : 2017.05.19 22:20

    [스포츠조선닷컴 홍민기 기자] 배우 윤여정이 '윤식당' 가장 재미있는 장면으로 신구 등장을 꼽았다.
    19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윤식당'은 감독판으로 꾸며지며 신구,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의 서울에서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윤여정은 "발리 현지에서 신구 선생님이 등장할 때 가장 재미있었다"며 웃어보였다.
    신구는 "정말 아르바이트하는 사람이 나인걸 몰랐냐"고 질문했다. 이어 "나는 섭외받고 비밀로 유지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아내한테도 발리 오기 전에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서진은 "정말 몰랐다"며 "일이 너무 힘들어서 아르바이트생 얘기도 제가 꺼냈다"고 말했다.
    mkmklife@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