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文대통령 생가, 왜 벌써 복원하나"

    입력 : 2017.05.19 03:03

    "대선 끝난지 얼마 됐다고… 새 정부 공식 명칭 따로 없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경남 거제시가 문 대통령의 거제도 생가(生家)〈사진〉를 복원하려 하는 움직임에 대해 "대선이 끝난 지 얼마 됐다고 이런 이야기가 나오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김종호 기자
    앞서 경남 지역 언론들은 "거제시가 거제면 명진리 남정마을 문 대통령 생가에 관광객이 몰려들고 있어 생가 복원에 나서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그런 문제를 신경 쓸 상황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현직 대통령이고 출범한 지 며칠 되지 않는 상황에서 이런 뉴스를 접한 청와대로선 우려스럽다"고 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새 정부 공식 명칭을 정할 계획이 없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기념식에서 '문재인 정부'라는 명칭을 썼다.


    [기관정보]
    인사 꼬였나… 청와대 "장관 발표, 다음주에도 없다"
    [인물정보]
    문재인 대통령 "5·18 정신 헌법 전문에 담아 개헌"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