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수서,방배동 등 강남·서초구 27㎢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 뉴시스

    입력 : 2017.05.18 18:22

    부동산 투기가 우려되는 서울 강남구와 서초구 일부 토지가 오는 1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재지정된다.

    서울시는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강남구와 서초구 일부 토지에 대해 오는 31일부터 내년 5월30일까지 1년동안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재지정한다고 18일 밝혔다.

    해당지역은 강남구 6.02㎢, 서초구 21.27㎢에 달하는 구간이다. 이곳은 지난 2015년 12월 국토교통부 장관이 재지정한 토지거래허가구역이었지만 올해부터 서울시가 관리하도록 개정됐다.

    이에 서울시 관계자는 “SRT수서역세권 개발사업과 구룡마을 도시개발사업, 성뒤마을 조성사업이 진행되는 인근 지역의 부동산 투기를 사전 차단하기 위해서”라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밝혔다.

    재지정 지역은 강남구에서는 SRT수서역세권 개발사업과 구룡마을 도시개발사업이 진행되는 인접지역이다. 개포동(1.21㎢), 세곡동(1.16㎢), 수서동(1.07㎢), 율현동(0.54㎢), 자곡동(1.25㎢), 일원동(0.68㎢), 대치동(0.11㎢)이다.

    서초구는 성뒤마을 조성사업이 진행되는 방배동(1.35㎢)을 비롯해 토지투기 우려가 있는 내곡동(6.2㎢), 신원동(2.09㎢), 염곡동(1.45㎢), 원지동(5.06㎢), 우면동(2.94㎢), 서초동(0.92㎢), 양재동(1.26㎢) 등 자연녹지지역이다.

    토지거래허가를 받아야 할 면적은 녹지지역 100㎡ 초과, 주거지역 180㎡ 초과, 상업지역 200㎡ 초과, 공업지역 660㎡ 초과에 해당하는 곳이다. 토지에 관한 소유권·지상권을 이전·설정하는 계약을 체결하려면 당사자는 공동으로 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sns 공유하기 기사 목록 맨 위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