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새 정부, 참여정부나 국민의 정부 같은 명칭 정할 계획 없다"

    입력 : 2017.05.18 15:27 | 수정 : 2017.05.18 18:42

    청와대는 새 정부 공식명칭과 관련해 “참여정부나 국민의 정부 같은 명칭을 규정할 계획이 없다”고 18일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를 두고 ‘문재인 정부’가 공식 명칭으로 결정된 것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연합
    앞서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은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있다”며 “1987년 6월항쟁과 국민의 정부, 참여정부의 맥을 잇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문재인 정부’가 새 정부의 공식명칭이 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지만 공식명칭을 결정할 계획은 없으며 자유롭게 불러도 된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은 참여정부나 국민의 정부 같은 지칭 계획이 없으며 실용적으로 (명칭을) 사용하겠다고 한다”며 “오늘 문재인 정부라고 한 것도 기념사에서 ‘정부는’이라고 하는 것보다 ‘문재인 정부는’이라고 하는 게 기념식을 보고 있는 국민에게 자신의 의지를 잘 보여줄 수 있다고 해서 그렇게 부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언론도 더불어민주당 정부라고 불러도 되고 오늘처럼 문재인 정부라고 표현할 수도 있고 보도에 자율적으로, 실용적으로 사용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역대 정권의 사례를 살펴보면 김영삼 정부가 군인 출신이 아닌 민간인 대통령이라는 의미로 ‘문민정부’란 이름을 썼으며 이후 김대중 정부는 ‘국민의 정부’, 노무현 정부는 ‘참여정부’라는 별칭을 사용했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는 별칭 없이 각각 ‘이명박 정부’, ‘박근혜 정부’를 사용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