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비 "파격 페인팅 공연, 상처입은 여성에 대한 위로"

    입력 : 2017.05.18 15:00

    [스포츠조선 박영웅 기자] 솔비가 파격적인 퍼포먼스의 의미를 전했다.
    솔비는 18일 오후 서울 평창동 가나아트센터에서 '하이퍼리즘(Hyperism)' 시리즈 첫 번째인 '하이퍼리즘:레드' 발매를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솔비는 이날 쇼케이스 시작과 함께 음악에 맞춰 페인트가 뿌려진 바닥을 기고 뒹구는 파격 퍼포먼스를 직접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는 음악과 미술을 결합한 이색 시리즈의 일환이다.
    이날 솔비는 무대를 마친 뒤 "여자에 관한 이야기다. 제가 느끼는 현대 여성에 대한 이야기를 한 것이다. 상처에 대한 폭력적인 것에 대한 표현이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저 역시 아무렇지 않게 웃고 살아가야하고, 그런 과격한 폭력 속에서도 꿋꿋하게 희망을 안고 살려고 노력했고, 많은 분들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했다"며 "상처의 자국이 지우려고 해봐도 덮어지는 거지 지워지는 게 아니더라. 그런 것들을 표현해 봤다"고 소개했다.
    신곡 '레드'에 맞춰 퍼포먼스 공연을 펼친 그의 새 프로젝트는 가수 솔비와 아티스트 권지안이 스스로 콜라보레이션 한다는 기발한 발상에서 시작됐다. 일렉트로닉 장르의 신곡에 안무를 통해 선과 색으로 캔버스에 그리는 작업이다. 그 위에 사회적 약자로서 상처받는 여자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 과격한 동작들이 펼쳐졌다.
    '하이퍼리즘:레드'는 '하이퍼리즘' 시리즈의 첫 번째 앨범으로 솔비는 정보와 콘텐츠의 홍수로 인해 현대인들의 욕망과 높아진 기대치들이 해소되지 못할 경우 반대로 오는 상대적 박탈감·상실감 등의 부작용이라 하는 시대적 현상을 '하이퍼리즘'이라 정의했다. 타이틀 곡 '프린세스 메이커'는 이 메시지를 대표하는 노래다.
    타이틀곡 '프린세스 메이커'(Princess Maker)는 일렉트로 댄스곡으로 예쁜 공주처럼 가꿔지며 살아가는 것을 강요 당하는 현실에서 벗어나겠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hero16@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