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상민 감독 "주희정, 한국농구 역사상 최고 노력파"

    입력 : 2017.05.18 12:04

    프로농구 서울 삼성의 주희정이 18일 서울 논현동 KBL 센터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가졌다. 주희정이 오동석 서울삼성 단장, 이상민 감독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주희정은 프로농구 출범 이듬해인 1997-1998 시즌 부터 2016-2017 시즌까지 20년간 코트를 누볐다. 올해까지 총 1029 경기에 출전해 통산 어시스트, 스틸 1위, 3점슛 2위, 득점과 리바운드 5위에 이름을 올렸다.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7.05.18/
    "한국농구 역사상 저렇게 노력한 선수는 없었다."
    삼성 이상민 감독은 이렇게 말했다.
    그는 "주희정은 단순히 노력파라는 평가를 하면 안된다"고 잘라 말했다.
    주희정에 대해 이 감독은 "솔직히 데뷔 초반 슛이 없었다. 멀찌감치 떨어져서 수비를 해도 좋을 정도였다. 그런데, 점점 그 약점을 메웠다. 엄청난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 감독은 "주희정은 왼쪽, 오른쪽 가리지 않고 돌파를 한다. 또 왼손, 오른손을 다 쓴다. 왼손을 처음부터 잘 썼던 것은 아니다. 그런데 그의 노력은 범상치 않다. 한마디로 '될 때까지 한다'는 식의 노력"이라고 했다.
    이 감독과 주희정은 말년에 감독과 선수로 만났다. 비시즌동안 두 차례의 부상이 있었다.
    이 감독은 "그때 억지로 뜯어 말려서 병원을 보냈다. 주희정은 '죽어도 병원에 가지 않겠다. 비시즌에 준비한 게 너무 아깝다'며 버텼다"고 했다. 비 시즌은 몸을 만들 시기다. 준비과정에서 부상을 입고 병원에 가면, 준비했던 부분들이 대부분 날아간다. 주희정은 이런 준비가 아까워 시즌 끝까지 버티겠다고 한 것이다.
    이 감독은 단언했다. "주희정의 강점은 노력, 또 노력이다. 그런데 이 노력은 정말 비범하다. 한국 농구 역사상 이런 노력파가 없었다. 정말 될 때까지, 죽을 때까지 하는 선수였다. 내가 저렇게 했다면 몇 년은 더 뛰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