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0만원 '람보르기니폰'부터… 20만원 중저가폰 나온다

    입력 : 2017.05.18 00:21

    [선택지 다양해지는 스마트폰]

    1만5000대 '람보르기니폰'
    전세계 5개국에서만 판매, 이탈리아 장인이 가죽 커버 제작

    삼성, 20만원대 '갤럭시와이드2'… LG, 대용량 배터리 'X500' 맞불
    블랙베리·샤오미도 출시 앞둬

    삼성전자 갤럭시S8과 LG전자 G6가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국내 휴대전화 시장에 새 스마트폰들이 잇따라 등장한다. 200만원대 한정판 럭셔리폰에다 알뜰 소비자들을 겨냥한 중저가폰과 리퍼폰(결함을 수리해 저렴하게 파는 폰)까지 가격대와 사양도 다양하다.

    블랙베리의 '키원', 샤오미의 '홍미4'처럼 해외 중저가폰들이 국내 진출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해 상반기 대표적 프리미엄폰이던 삼성전자 '갤럭시S7'와 LG전자 'G5'도 다음 달 말 보조금 상한 규제가 풀리면서 대폭 싸질 전망이다.

    람보르기니폰, 독특함 찾는 마니아 겨냥

    통신 장비 업체인 다산네트웍스는 18일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 행사장에서 일명 람보르기니폰으로 불리는 스마트폰 '알파원'을 공개한다. 알파원은 이탈리아 스포츠카 브랜드 람보르기니와 손잡고 기획한 럭셔리폰이다. 한국, UAE(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중국, 영국, 러시아 등 5개국에 글로벌 한정 에디션으로 출시한다. 가격은 200만~300만원. 전 세계 0.1% 소비자를 타깃으로 삼았다. 준비한 판매 수량은 1만5000대 안팎. 남민우 다산네트웍스 회장은 "소비자 감성에 접근할 수 있는 브랜드와 디자인, 희소성을 갖춘 제품을 선보이고자 람보르기니와 협력해 스마트폰을 내놓는 것"이라고 말했다.

    리퍼폰에서 럭셔리폰까지… 출시예정 스마트폰 사진

    알파원의 외관은 수술용 메스나 고급 골프채 헤드를 제작하는 특수 합금으로 구성돼 있다. 후면은 이탈리아 장인이 수작업으로 만든 가죽 커버로 덮여 있다. 람보르기니 가문을 상징하는 빨간 방패 안의 소 문양도 들어갔다. 후면 카메라는 갤럭시S8(1200만화소)이나 G6(1300만화소), 애플의 아이폰7(1200만화소)보다 고화질인 2000만화소다. 전화번호 등록 정보를 담은 유심(USIM) 칩을 알파원에 동시 2개 꽂을 수 있어 전화번호가 각각 다른 2개의 스마트폰으로도 쓸 수 있다. 기존 통신 3사 유통점이 아닌 공식 매장(스타필드하남 신세계점)과 람보르기니 전용 온라인몰에서만 판매한다.

    삼성·LG, 중저가폰으로 실속파 파고들어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중저가폰 경쟁을 시작한다. 삼성전자는 19일 SK텔레콤 전용폰으로 '갤럭시와이드2'를 내놓는다. 갤럭시와이드2는 새 프리미엄폰이 없던 올해 초 스마트폰 시장에서 판매량 1위를 차지했던 갤럭시와이드(작년 7월 출시)의 후속작. 출고가가 전작(31만9000원)보다도 저렴한 20만원대 후반으로 알려졌다. 전작 때 5.5인치 대화면을 유지하면서 전·후면에 각각 500만화소와 1300만화소 카메라를 갖췄다.

    이에 맞서 LG전자는 올 2월 세계 최대 통신기기·기술 전시회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공개했던 'X500'을 다음 달 출시한다. 스마트폰으로 장시간 게임이나 동영상 시청을 하는 소비자들이 타깃이다. 배터리 용량이 전작(4100밀리암페어·mAh)보다도 늘어난 4500mAh다. 한 번 충전으로 15시간 연속 동영상 재생, 18시간 동안 인터넷 검색이 가능하다. X500은 한 시간 만에 배터리의 50%를 채울 수 있는 고속 충전도 지원한다. 스마트폰 업계 관계자는 "국내 휴대전화 시장에서 프리미엄폰과 중저가폰을 사용하는 비율이 약 6대4로 추정된다"며 "갤럭시S8이나 G6 같은 고가폰이 아닌 가성비 뛰어난 중저가폰을 찾는 고객들을 겨냥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지난해 10월 단종된 '갤럭시노트7'의 리퍼폰을 이르면 다음 달 내놓을 전망이다. 가격은 지난해 출고가(98만8900원)의 절반 수준인 50만~60만원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됐던 배터리 발화 문제를 해결하면서도 홍채 인식, 방수·방진과 같은 주요 기능은 그대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