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사드 배치 재검토·재합의 얘기 나올 단계 아냐…변화된 환경에 대한 설명 필요"

    입력 : 2017.05.18 09:58

    청와대는 18일 정의용 청와대 외교안보 태스크포스(TF) 단장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재검토를 언급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재배치나 재합의 등의 얘기가 나올 단계가 전혀 아니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드 배치를) 합의하던 시점과 변화된 상황이 생겼다. 변화된 환경에 대한 설명이 필요하다”면서 “지금은 합의 당사자인 상대국을 이해시키기 위해서 최선을 다해 노력하는 시점”이라고 했다.

    이어 “중국도 마찬가지”라며 “중국 측에도 메시지를 주면서 열심히 이해시키고 있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은 후보 시절에 계속해서 (사드 배치의) 절차적 문제를 지적하며 국회 비준(동의) 절차가 필요하다고 했다. 거기에 국민이 지지해 대통령이 됐다”면서 “그러니 ‘절차를 밟아야 하는 것 아니냐’며 (상대국에) 이해를 구하는 게 필요하다. 상대 얘기도 들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재배치 등으로) 결론이 난 게 아니라, (상대국에) 변화된 것(상황)을 이해시키고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하는 과정에 있는 것”이라며 “이는 국회에서 동의를 해줘야 하는 부분이니까 시간이 걸리는 문제”라고 했다.

    정 단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사드 배치와 관련해 “우리 국민이 이 문제에 공감을 못하고 있다. 이런 측면에서 (배치 문제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단장은 “사드 배치와 관련한 공론화 과정을 거친 뒤 한·미동맹의 기본정신에 입각해 재검토하겠다. 필요하면 주변국과도 협의하겠다”면서 “어느 정도 우리 의견이 수렴되면 국회 동의를 받는 절차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