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관료들 10년간 보수화… 새 국정 철학 뼈저리게 느끼게 할 것"

    입력 : 2017.05.17 03:05 | 수정 : 2017.05.17 09:15

    [문재인 정부]

    - 일자리委·국정기획자문委 출범
    文대통령이 일자리委 위원장, 장관급인 부위원장엔 이용섭

    김진표 국정자문委위원장, 이용섭 일자리委부위원장.
    김진표 국정자문委위원장, 이용섭 일자리委부위원장.

    문재인 대통령이 '1호 업무 지시'로 강조한 일자리위원회가 닻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16일 일자리위원회 위원장을 자신이 맡고, 부위원장에는 이용섭 전 민주당 의원을 임명했다. 이와 함께 국정기획자문위원장에는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임명했다. 국정자문위 설치와 일자리위원회 구성안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각각 의결됐다.

    일자리위원회는 문 대통령이 직접 회의를 주재하며 일자리 관련 정책 전반을 조율·평가·기획한다는 계획이다.

    일자리위 부위원장(장관급)을 맡는 이용섭 전 의원은 사실상 상근으로 대통령 정책 특보도 겸임하게 된다. 전남 함평 출신 재선 의원(광주 광산을)을 지낸 이 부위원장은 행정자치부·건설교통부 장관, 국세청장·관세청장 등을 거쳤다. 청와대 관계자는 "여러 부처에 산재한 일자리 정책을 체계적으로 조정하기 위해서는 무게감 있는 인사가 필요했다"고 밝혔다. 일자리위원은 기획재정부·교육부·미래창조과학부 등 11부처 장관, 국책 연구 기관장 등 당연직 15명과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비정규직 단체, 중소기업중앙회·한국경영자총협회·대한상의 대표 등이 포함된 민간 위촉직 15명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비정규직·여성·청년 등 일자리 문제로 고통을 겪고 있는 분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분들이 참여하면 좋겠다"고 지시했다고 한다.

    일자리위원회에 두는 자체 기획단 단장은 일자리 수석이 맡는다.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은 "여러 부처의 일자리 업무를 조율해 효율적으로 만드는 게 핵심"이라고 했다.

    과거 정부의 '대통령직 인수위'와 비슷한 역할을 맡게 될 국정기획자문위도 이날 발족했다. 자문위는 문 대통령 공약 내용을 바탕으로 국정 방향과 목표를 만들고, 이를 이행할 '국정 운영 5개년 계획'을 준비한다. 공약의 우선순위와 집행 시기, 포기할 공약 등을 정해 대통령에게 보고하게 된다. 김진표 위원장을 비롯해 부위원장 3명, 30여 자문위원으로 구성되고 기획, 경제, 사회, 정치·행정 등 여섯 분과별 분과위로 조직된다. 당·정·청에서 추천받은 인사들이 고루 참여한다는 방침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10년간 보수화된 관료들에게 문재인 정부의 국정 운영 철학을 심어줄 것"이라며 "이런 철학을 뼈저리게 느끼게 하는 것이 국정기획자문위의 중요한 역할"이라고 했다.

    김진표 위원장은 경제 관료 출신의 4선 의원으로, 노무현 정부에서 인수위 부위원장을 맡은 뒤 경제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교육부총리 겸 교육인적자원부 장관 등을 지냈다.

     

    [인물정보]
    새 정부 5년 밑그림 김진표 민주당 의원
    [인물정보]
    일자리 문제 해결사 이용섭 전 의원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