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러 외무장관에 자랑하듯 특급 국가기밀 누설"

    입력 : 2017.05.16 11:4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 외무장관에게 특급 국가기밀을 누설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0일(현지시각)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세르게이 키슬랴크 러시아 대사를 백악관에서 만난 자리에서 기밀을 누설했다고 15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들을 만난 날은 대선 기간 중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의 내통설 수사를 이끌었던 연방수사국(FBI)의 제임스 코미를 경질한 다음 날이다.

    W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누설한 것으로 보이는 기밀은 이슬람국가(ISIS)와의 전쟁에서 미국의 주요 정보원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내용으로 미국 첩보 기관의 최고 비밀등급에 해당한다.

    WP는 또 “이 정보는 미국이 정보교환협정에 따라 획득한 것으로 다른 동맹국이나 미국 정부 내에서도 자세한 내용은 공유되지 않는다”며 “트럼프의 정보 누설로 ISIS 내부에 접근 가능한 동맹의 협조를 잃을 위기에 빠졌다”고 우려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라브로프 장관과의 회동에서 예정됐던 대화의 주제를 벗어나 기밀까지 이야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첩보 활동을 통해서만 알 수 있는 정보를 이야기했으며, 이 과정에서 정보원이 활동 중인 ISIS 영토 내 특정 도시명도 언급한 것으로 보도했다.

    한 정부 관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우리가 동맹국들과 공유하는 것보다 더 많은 정보를 러시아 대사에 유출했다”고 말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이 내부 정보를 잘 알고 있다는 사실을 자랑하려고 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라브로프 장관과의 대화를 잘 알고 있는 이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내가 대단한 정보를 갖고 있다. 사람들이 내게 매일 대단한 정보에 대해 브리핑한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WP는 “적대국과 이런 내용으로 논의하는 건 거의 모든 정부 관계자들에게 불법으로 금지돼 있다”며 “다만 지휘권과 기밀 해제 권한을 가진 대통령이기 때문에 그가 법을 위반했다고 하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WP의 보도가 나간 이후 허버트 맥마스터 미국 국가안보 보좌관은 WP의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즉각 반박했다. 맥마스터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알려지지 않은 군사 작전을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