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내 AI·로봇이 일자리 절반 대체"

    입력 : 2017.05.16 03:04

    직능원, 4차산업혁명 영향 분석 "판매직 종사자 100% 대신할 듯"

    4차 산업혁명 여파로 앞으로 10년 후 국내 일자리 두 개 가운데 하나가 로봇이나 인공지능(AI)으로 대체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5일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통계청·한국고용정보원의 자료를 분석한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취약 계층 및 전공별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일자리의 52%가 10년 정도 후 로봇·AI로 대체될 가능성이 높은 '고위험 직업군'에 속했다. 고위험 직업군은 인간의 노동이 로봇이나 AI로 대체될 비율이 0.7~1(1은 완전 대체)인 직업을 말한다.

    업종별 고위험 직업군 종사자 비율을 보면 운수업(81.3%)이 가장 높았고, 이어 도·소매업(81.1%), 금융·보험업(78.9%) 등 순이었다. 반면 교육서비스업(9.0%),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12.2%),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18.7%) 등은 대체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직업별로 보면 판매 종사자는 AI·로봇이 인간을 100% 대체할 것으로 예측됐다. 장치 기계 조작·조립 종사자(93.9%), 기능원 및 관련 기능 종사자(82.9%), 단순 노무 종사자(73.7%) 등도 대체 가능성이 높았다. 반면 전문가 및 관련 종사자(0.9%)는 대체될 가능성이 거의 없으며 관리직(8.6%), 서비스 종사자(24.1%) 등도 대체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성별로는 남자가, 연령별로는 50세 이상 중·장년층이, 학력별로는 고졸 이하가, 근로 형태별로는 임시·일용직이 4차 산업혁명에 취약할 것으로 예상됐다. 4년제 대학 전공별로는 경영·경제가 38.1%로 가장 높았고, 초등교육·의료·약학은 각각 0%로 컴퓨터가 인간 노동을 대체할 수 없을 것으로 전망됐다.

    오호영 직능원 선임연구위원은 "저숙련 생산직뿐 아니라 사무직까지도 일자리 충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4차 산업혁명이 일자리에 미치는 영향이 산업·직업별로 격차가 크기 때문에 산업 간 인력 이동을 촉진할 수 있도록 하는 교육 혁신과 직업훈련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키워드검색]
    "가짜 뉴스 시대… 진실 가려줄 존재는 AI 아닌 인간"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