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매체에도 등장한 文대통령 꽃미남 경호원…"로맨틱한 주연 배우 같아"

    입력 : 2017.05.15 15:32 | 수정 : 2017.05.15 16:08

    /뉴욕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미국 뉴욕포스트가 13일(현지 시각) ‘섹시한 한국 경호원이 인터넷을 달구다’라는 제목의 기사로 19대 대선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경호한 최영재(36)씨를 소개했다.

    기사에 따르면 미국 뉴욕에 거주하는 한 네티즌은 소셜미디어에 최 경호원의 사진을 올리며 “저기요, 이분이 새로운 한국 대통령의 경호원이래요”라고 썼다.

    다른 네티즌은 최 경호원의 외모에 대해 “사각턱을 가진, 진지하고 로맨틱한 주연 배우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뉴욕포스트는 청와대 관계자 말을 인용해 “최 경호원은 ‘불행하게도’ 기혼이고, 두 딸이 있다”고 소개한 뒤, “(그러나) 점점 많아지고 있는 그의 팬들은 (그의 결혼 소식에도) 조금도 주눅든 것 같지 않다. 반응이 뜨거워 그는 오히려 자신의 보호가 필요하다”고 보도했다.

    최 경호원은 문 대통령이 대선 후보였을 당시 그 경호를 맡았다. 문 대통령 뒤에서 진지한 표정으로 그림자 경호하는 사진이 여럿 공개되면서, ‘문재인 정부 대표 미남’으로 꼽히며 ‘외모 패권주의’라는 신조어를 만들어내기도 했다.

    그가 현재 어떤 위치에서 일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