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패션좌파' 밤엔 강남 룸살롱 전전하다 아침에 횡설수설, 역겨웠다…신보수주의의 길로 한국당 새롭게 할 것"

    입력 : 2017.05.14 12:04

    홍준표 전 경남지사. /뉴시스

    자유한국당 후보로 대선에 나섰던 홍준표 전 경남지사는 14일 “이제 한국의 보수주의는 신보수주의로 가야 한다”라며 “귀국하면 신보수주의 이념을 중심으로 당을 새롭게 하겠다”고 했다.

    지난 12일 둘째 아들이 머무는 미국으로 간 홍 전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새로운 국민운동으로 승화시킬 수 있도록 배전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자유한국당 안팎에서는 홍 전 지사가 차기 전당대회에 출마해 당권에 도전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홍 전 지사는 “신보수주의는 자유주의를 바탕으로 개인과 기업의 창의성을 존중해 경제성장을 이루고, 반체제 집단의 발호를 제압해 사회질서를 확립함으로써 선진사회를 이룩해야 한다”며 “강력한 국방정책으로 국가를 보위하고 부자에게는 자유를, 서민들에게는 보다 많은 기회를 주는 서민복지 정책을 추구함으로써 계층 간 갈등을 해소하는 동시에 실질적 평등사회를 추구해 한국 사회가 선진사회 대열에 올라설 수 있게 하는 이념으로 새롭게 시작해야 한다”고 했다.

    홍 전 지사는 이어 “신보수주의의 이러한 정신이 자유한국당의 지향점이 돼야 하고 모든 정책의 지표가 돼야 한다”고 했다.

    홍 전 지사는 페이스북에 또 다른 글을 올리고 ‘금수저 정치인’에 대한 비판을 하기도 했다. 홍 전 지사는 앞서 일부 바른정당 인사들을 ‘패션 좌파’라며 비난한 바 있다.

    홍 전 지사는 “부모 잘 만나 금수저 물고 태어나 돈으로 세습으로 지역구 물려받고 정치권에 들어와 서민 코스프레 하는 패션 좌파들이 한국 정치권에 참 많다”며 “같은 당에 있을 때 저는 이들을 볼 때마다 역겨움을 느꼈다”고 했다.

    홍 전 지사는 “서민의 어려움을 알리 없는 이들이 따뜻한 보수, 좌파정책을 내 세우고 밤에는 강남 룸살롱을 전전하면서 술이 덜 깨 아침회의 때 횡설수설하고 낮에는 서민인 척 하는 그 모습들을 볼 때마다 역겨움을 느꼈다”며 “이들이 위선의 탈을 쓰고 정치권에서 행세하면서 정치를 부업쯤으로 여기는 그릇된 행태는 다음 지방선거, 총선에서는 반드시 도태돼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