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태평양사령부 “北 탄도미사일 비행 궤적, ICBM과는 달라”

    입력 : 2017.05.14 10:42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사령관. /연합뉴스

    미군 태 평양사령부는 14일(한국 시각) 새벽 북한이 쏜 탄도미사일의 비행 궤적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태평양사령부는 다만 미사일의 종류 등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태평양사령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이날 오전 5시 30분쯤 평안북도 구성 인근에서 미사일이 발사돼 동해상으로 떨어졌다”며 "미사일의 비행 양식을 볼 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일치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롭 셔퍼드 태평양사령부 대변인은 "북미 항공우주방위사령부는 이번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북미 지역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다만, 태평양사령부는 어떤 미사일로 추정하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쏜 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는 약 700여km로, 추가 정보에 대해서는 한미가 정밀분석 중에 있다"며 "우리 군은 북한군의 도발 동향에 대해 예의주시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