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사드 제재로 어려움 겪는 우리 기업에 관심 가져달라"

    입력 : 2017.05.12 03:04

    [19대 대통령 문재인]
    文대통령, 시진핑과는 '사드 소통' 아베와는 '위안부 신경전'

    中 시진핑 주석과 40분간 통화

    文대통령 "사드 제재로 어려움 겪는 우리 기업에 관심 가져달라"

    시진핑, 사드에 "중대 우려 사항"
    文 "중국의 사드 우려 잘 알고 있다, 北 도발 없어야 사드해결 쉬워져"

    中주석의 당선 축하 전화는 처음… 사드·북핵 특사단 서로 오가기로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통화는 11일 정오부터 약 40분간 이뤄졌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시 주석이 축하 차원에서 전화를 걸어왔다"며 "중국 국가주석이 한국 대통령에게 당선 축하 전화를 한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날 "이른 시일 안에 직접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문 대통령을 공식 초청했다.

    두 정상은 사드와 북핵 등 한·중 관계 현안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나눴다. 특히 사드와 북핵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특사를 각각 교환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사드와 북핵을 구분해서 따로 특사단을 파견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정치권에서는 국회 부의장을 지낸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5선)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시 주석에게 "중국에 진출한 한국 국민과 기업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이들에 대한 제약·제재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특별한 관심을 가져 달라"고 말했다고 윤영찬 수석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한의 추가 도발이 없어야 사드 문제 해결이 쉬워질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나 중국 측이 발표한 통화 내용에선 사드 보복과 북한 도발 등에 대한 문 대통령 언급은 소개되지 않았다. 사드 배치에 대해선 "중국의 중대한 우려 사항"이라는 시 주석의 발언을 위주로 전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사드와 관련한) 중국의 우려를 잘 알고 있으며 서로 이해를 넓혀가며 양국 간 소통이 조속히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이날 "북핵 해결을 위해선 포괄적이고 단계적인 압박과 제재, 협상을 병행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특히 "북한을 핵 폐기를 위한 협상장으로 이끌어내는 게 목표"라는 문 대통령의 말에 시 주석도 공감했다고 윤 수석은 밝혔다. 반면 중국 측은 문 대통령이 "한국은 중국과 함께 조속한 6자회담 재개 등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실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고 발표했다. 우리 외교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6자회담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고, 사드에 대한 중국의 우려에 대해서도 중국 발표처럼 '이해한다'가 아니라 '알고 있다'고 말했다"며 "중국 측 발표는 자신들의 희망 사항을 반영한 것 같다"고 했다.

    시 주석은 한·중 관계에 대해서는 '구동화이(求同化異·공통점을 모색하고 이견을 해소)'라는 표현을 쓰며 "문 대통령의 경력과 관점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인물정보]
    시진핑, 文대통령에게 축전… "중요한 이웃나라"
    제19대 대통령 선거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