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실장 되살리고 국가안보실 강화… 다시 '노무현 청와대 체제'

    입력 : 2017.05.12 03:13

    일자리 수석비서관 등 신설
    국무조정실장에 홍남기, 국민소통수석에 윤영찬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 장관급 정책실장 직책이 부활해서 경제·사회·문화·인사 정책 등을 총괄하게 됐다. 이는 노무현 정부 때 만들어졌다가 박근혜 정부에서 없어졌던 자리다. 외교안보수석도 없애고 국가안보실에 통합한다. 이 역시 노무현 정부 당시의 강력했던 NSC(국가안전보장회의)상임위 시스템이 부활하는 것이다. 이와 함께 일자리 수석비서관도 신설한다. 정부는 11일 유일호 경제부총리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 직제개편안 등 3건을 처리했다.

    박근혜 정부에서 '3실·10수석 체제'였던 청와대는 이번 개편으로 '4실·8수석·2보좌관' 체제로 바뀌었다. 기존 비서실, 안보실, 경호실에 정책실이 더해진 것이다. 비서실장 직속으로는 정무·민정·사회혁신·국민소통·인사수석을 두고, 정책실장 산하에는 일자리·경제·사회수석과 경제·과학기술보좌관을 설치하기로 했다. 국가안보실에는 1·2차장을 두고 1차장 산하에 국가위기관리센터장, 국방개혁비서관, 평화군비통제비서관을 신설했다. 1차장 산하의 기존 위기관리센터는 '국가위기관리센터'로 개편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조정실장에 홍남기 미래창조과학부 1차관을 임명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에는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인사수석에는 조현옥 이화여대 초빙교수, 국민소통수석(옛 홍보수석)에는 윤영찬 전 네이버 부사장을 각각 임명했다. 청와대 인사와 예산을 담당하는 총무비서관에는 이정도 기획재정부 행정안전예산심의관이, 청와대 춘추관장에는 권혁기 전 국회 부대변인이 각각 임명됐다.


    [기관정보]
    국가안보에 관한 대통령의 직무를 보좌하는 국가안보실은?
    [인물정보]
    홍남기·이정도 '발탁'은 변양균의 힘?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