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의 봉하마을 경호팀장, 文대통령의 경호실장으로

조선일보
  • 이민석 기자
    입력 2017.05.11 03:04

    [19대 대통령 문재인]

    - 주영훈 청와대 경호실장
    盧대통령 경호실 '가족부장' 맡아
    봉하마을선 盧 마지막까지 경호, 서거 후엔 권여사 비서실장으로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과 경호실 개혁 공약 추진 이끌듯

    주영훈 청와대 경호실장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초대 경호실장으로 임명한 주영훈(61·사진) 청와대 경호실장은 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경호실 개혁'도 주도하게 된다. 문 대통령은 대선 캠페인 당시 "당선되면 청와대가 아닌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근무를 하겠다"는 이른바 '광화문 대통령 시대' 공약을 내놨다. 주 실장은 대선 기간 더불어민주당 선대위에서 청와대 집무실 이전과 그에 따른 경호·시설 안전과 관련한 밑그림을 그리는 작업을 진행한 만큼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앞두고 경호 체제의 변화 등을 실현할 전문가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주 실장은 경호실 개혁의 하나로 기존 청와대 경호실 체제를 폐지하고 경찰청 산하 '대통령 경호국'으로 위상을 조정하겠다는 문 대통령 공약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이날 "(주 실장은) 경호 조직의 변화와 새로운 경호 제도를 구현할 전문가"라며 "청와대 조직 개편안이 통과되는 대로 경호실도 개혁이 필요하다. 조직을 안정시키고 개혁도 추진해주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주 실장은 1984년 경호실 공채로 청와대에 들어와 보안과장·인사과장·경호부장·안전본부장 등 경호실 요직을 두루 거쳤다. 노무현 정부 당시 '가족부장'을 맡아 노무현 전 대통령과 가족들의 관저 경호를 담당했다.

    노 전 대통령 퇴임 후에는 김해 봉하마을로 내려가 경호팀장으로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순간까지 경호를 담당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 서거 뒤에도 권양숙 여사의 비서실장을 맡았다. 이 때문에 '봉하마을 실장'이라는 별명도 얻었다. 이번 대선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산하 '광화문 대통령 공약 기획위원회' 부위원장으로 활동했다.

    주영훈(왼쪽) 신임 대통령 경호실장이 과거 봉하마을에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 자전거를 타며 경호하는 모습.
    주영훈(왼쪽) 신임 대통령 경호실장이 과거 봉하마을에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 자전거를 타며 경호하는 모습. 주 실장은 노 전 대통령 사망 후에는 권양숙 여사 비서실장으로 일해왔다. /연합뉴스
    주 실장은 지난 1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행적'을 놓고 박 전 대통령 측이 "당시 박 전 대통령은 관저에서 근무했다. 이전 대통령들도 관저에서 근무하는 일이 잦았다"고 주장하자,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진실을 호도하는 짓을 묵과할 수 없다. (집무실에서) 등·퇴청을 하지 않은 (역대) 대통령은 아무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노태우 대통령 재임 당시 가족 경호 업무를 담당한 적도 있다. 그는 9일 오후 10시쯤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이 확실시됐을 때는 페이스북에 "벅찬 감동이다. 봉하에 가고 싶다. (권양숙) 여사님 부둥켜안고 목 놓아 울고 싶다"고 적었다. 주 신임 실장은 1956년 충남 출생으로 한국외국어대 아랍어과와 연세대학교 행정대학원을 나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