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파트너' 지창욱 "'백동수'서 난 성인· 남지현은 아역, 호흡 반갑다"

    입력 : 2017.05.10 15:42

    드라마 '수상한 파트너'의 제작발표회가 10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열렸다.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남지현과 지창욱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수상한 파트너'는 기억상실로 결정적인 순간을 무한 반복하는 살인자와의 쫓고 쫓기는 스릴러이자 남녀주인공의 아주 웃기는 로맨틱 코미디다. 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 2017.05.10.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지창욱이 남지현과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지창욱은 10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새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 제작발표회에서 "지현씨와는 같은 샵을 봐서 몇번 봤다. 그리고 '무사 백동수'에서 저는 성인, 지현씨는 아역으로 나왔다. 그땐 마주친적이 없는데 이렇게 만나서 반갑다"고 말했다.
    이어 "시청자분들이 보시기에도 굉장히 새로운 커플이라고 생각하실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수상한 파트너'는 기억상실로 결정적인 순간을 무한 반복하는 살인자와의 쫓고 쫓기는 이야기를 그리는 스릴러이자 남녀 주인공의 유쾌한 로맨스를 글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보스를 지켜라', '내 연애의 모든 것'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확실히 한 권기영 작가와 '푸른 바다의 전설', '대박' 등을 공동연출하며 스타일리시한 연출력을 뽐낸 박선호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지창욱, 남지현, 최태준, 나라 등이 출연한다.
    10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smee0326@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