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文 대통령, 총리 이낙연·국정원장 서훈·비서실장 임종석 지명

입력 2017.05.10 14:46 | 수정 2017.05.10 18:18

직접 첫 인선 내용 발표.. 당사자들 현장 배석
경호실장엔 공채 출신 주영훈 전 안전본부장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초대 국무총리 후보자에 4선 의원 출신의 이낙연(65) 전남도지사를 지명했다.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는 대북·안보 전문가인 서훈(63) 전 국정원 3차장을 지명했다.

또 대통령 비서실장엔 후보 비서실장을 맡아온 임종석(51) 전 의원을 임명했다. 대통령 경호실장엔 경호실 공채 출신인 주영훈(61) 전 경호실 안전본부장을 임명했다. 임 실장과 주 실장은 국회 인준 절차를 거칠 필요 없이 바로 근무하게 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45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첫 정부 인선 내용과 그 취지를 직접 발표했다. 이 후보자와 서 후보자, 임종석 신임 비서실장은 이 자리에 함께 나왔다.

문 대통령은 이 후보자에 대해 "선거 과정에서 첫 총리로 '대탕평·화합형' 인사로 임명하겠다고 약속 드린 바 있는데, 적임자라고 생각한다"며 "정치 경험이 풍부하고 안정적 행정 경험이 있다. 오랜 기자 생활을 통해 균형감도 갖춘 분"이라고 소개했다.

서 후보자 지명 취지에 대해선 "국정원의 국내 정치 관여를 차단하고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를 이루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임 비서실장에 대해선 "젊지만 풍부한 국회 경험을 갖고 있다. 군림하지 않는, 역동적이고 젊은 청와대를 만들 것"이라고 했다.

주 경호실장에 대해선 "친근하고 열린 경호, 낮은 경호 시대를 열고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뒷받침 해줄 분"이라고 했다.

이 후보자는 전남 영광에서 태어나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동아일보 정치부 기자와 도쿄 특파원, 논설위원으로 일했다. 16~19대 국회의원을 지내고 지난 2014년 전남지사에 당선됐다.

서 후보자는 노무현 정부 때 국가안전보장회의 정보관리실장을 거쳐 국정원 3차장을 지냈다. 2000년과 2007년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에 관여했다. 김대중 정부 시절 북한 경수로 건설을 지원하던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의 금호사무소 대표로 북한에 2년 상주하기도 했다. 이번 선대위 안보상황단장을 지냈다. 서울 출생으로, 서울대 교육학과를 나와 미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 석사, 동국대 정치학 박사를 했다.

임종석 비서실장은 한양대 총학생회장과 전대협 의장을 지낸 '386 세대' 대표 주자로 2선 의원을 지냈으며, 민주당 사무총장과 서울시 정무부시장 등을 지냈다. 전남 장흥 출신으로, 한양대 무기재료공학과를 나왔다.

주영훈 경호실장은 대통령경호실 안전본부장을 지냈으며, 이번 선대위에서 '광화문대통령공약기획위원회' 부위원장으로 뛰었다. 충남 출신으로 외국어대 아랍어과와 연세대 행정대학원을 나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