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 후보에 정동채·이강국·진영… 국정원장은 서훈 유력

입력 2017.05.10 03:04

[문재인 대통령 당선] 내각·청와대 인선 어떻게 되나

- 이번주 인선… 장관보다 청문회 필요 없는 차관 먼저 임명
안보실장 백군기·송영무 등 거론, 교육부총리 김상곤 유력 검토
민정수석엔 신현수 변호사 유력… 홍보수석 박래용·윤영찬 '하마평'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비서실장과 안보실장, 인사수석, 민정수석, 홍보수석을 시작으로 새 정부 인선에 착수할 계획이다. 문재인 정부는 조기 대선으로 인해 대통령직 인수위 없이 출범하는 만큼 이번 주 내로 비서실장 등 청와대 주요 인선을 마무리하고 이어 국무총리 후보자도 곧 발표한다는 구상이다. 문 대통령은 총리 후보자와 협의를 거쳐 장관 후보자보다 국회 청문회가 필요 없는 각 부처 차관들부터 먼저 임명하면서 정부 부처를 장악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10일 중 청와대 비서실장과 안보실장 그리고 인사·민정·홍보수석을 먼저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비서실장에는 캠프에서 비서실장을 지낸 임종석 전 의원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직본부장을 지낸 노영민 전 의원 그리고 국회 사무총장인 우윤근 전 의원 등은 비서실장 후보로 유력하게 검토됐지만 너무 '친문(親文)' 색채가 강하다는 이유로 후순위로 밀려났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내각에는 '통합', 청와대 비서실은 자신과 코드가 맞는 개혁성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에 청와대 비서진에 민주당 출신 전직 의원들의 이름이 많이 거론됐다. 그러나 '통합'에 중점을 둘 경우 중도·보수 인사들이, 그리고 정무형이 아닌 경제·정책형 비서실장을 추진할 경우 이용섭 전 의원 등이 중용될 수도 있다. 문 대통령 측 관계자는 "여소야대(與小野大) 국회에서 대(對)국회 관계를 잘 이끌 비서실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총리 등 내각과 청와대 비서진 후보군들 사진
청와대 인사수석과 민정수석의 경우 청와대 비서실장과 함께 총리 후보자 및 국무위원 후보자들에 대한 인사 검증을 해야 하기 때문에 인사의 우선 1순위다. 민정수석에는 신현수 선대위 법률지원단장이 유력하다. 신 변호사는 대검 마약과장을 거쳐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사정비서관을 지냈다. 홍보수석에는 박래용 경향신문 논설위원과 동아일보 기자를 거쳐 네이버 부사장을 지낸 윤영찬 선대위 SNS본부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변인에는 이번 대선을 도왔던 유정아·고민정 등 전 KBS 아나운서들이 후보군에 올라 있다. 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양정철 전 청와대 비서관은 청와대 내부 관리를 책임지는 총무비서관에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긴급한 외교·안보 현안이 산적해 있는 사정을 고려해 안보실장 등 청와대 외교·안보 라인도 이르면 10일 임명할 방침이다. 안보실장에는 외교관 출신인 이수혁 전 6자회담 수석 대표, 군 출신인 백군기 전 의원, 송영무 전 해군참모총장, 그리고 국정원 3차장을 지낸 서훈 이화여대 교수가 거론된다. 대북 전문가인 서훈 교수는 국정원장 후보로도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새로 임명되는 안보실장과 외교·안보수석과 함께 10일 오후부터 미국·중국·일본·러시아 등 주변 4강 정상과의 전화 통화를 추진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비서실장 및 인사·민정수석과 함께 2~3명 선으로 압축된 총리 후보자에 대한 검증을 거쳐 11~12일쯤 이를 발표할 계획이다.

총리 후보자에는 광주(光州) 출신의 정동채 전 문화관광부 장관이 유력하게 검토되는 가운데 전북 출신인 이강국 전 헌법재판소장과 새누리당 출신의 진영 의원도 총리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문 대통령이 경제를 최우선 순위로 둘 경우 이용섭 전 의원도 총리 후보로 거명된다. 교육 부총리에는 호남 출신이면서 경기교육감을 지낸 김상곤씨가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총리 후보자가 정해지면 문 대통령은 각 부처 차관들부터 임명하면서 내각 구성에 착수한다. 문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는 "정상적 상황이라면 총리와 장관 후보자가 국회 청문 절차를 끝낸 다음에 차관 및 후속 인사를 해야겠지만 지금은 정치적 IMF 위기라고 할 수 있는 매우 위급한 국면"이라며 "국회 청문회가 필요 없는 각 부처 차관들부터 임명해 공직 사회를 안정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차관들을 먼저 임명한 뒤 총리 후보자와 함께 장관 후보자를 지명하고 이런 방식으로 지명된 총리 및 장관 후보자들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준비하는 동시에 부처별 업무 보고에 배석하는 방식으로 사실상 업무를 시작하게 할 방침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