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첫 황사경보… 한국 오늘밤 영향권

    입력 : 2017.05.05 03:10

    [오늘의 세상]
    미세먼지 '나쁨', 밤엔 전국 비

    어린이날인 5일 밤 또는 6일 새벽부터 우리나라가 황사 영향권에 들 것이라고 기상청이 예보했다. 5일 미세 먼지 농도는 대기 정체로 인해 한때 '나쁨' 수준으로 예상돼 야외 활동에 불편이 예상된다.

    중국 중앙기상대는 4일 오전 베이징(北京)에 올해 첫 황사 남색 경보를 발령했다. 남색은 4단계 황사 경보 중 적색·주황색·황색에 이어 넷째에 해당한다. 중앙기상대에 따르면 이날 황사는 베이징 북서쪽인 네이멍구 사막 지대에서 형성돼 3일 밤 강풍을 타고 베이징으로 이동했다. 황사 때문에 이날 베이징의 공기품질지수(AQI·Air Quality Index)는 최악 수준인 500을 기록했다. AQI는 미세 먼지, 이산화황 등 공기 오염 요소를 종합한 것인데 0~50은 '좋음', 51~100은 '보통', 300 이상은 '위험'으로 분류한다.

    최근 베이징은 스모그와 봄철 꽃가루에 황사가 겹치면서 '삼중고'를 겪고 있다.

    우리나라도 5일 전국적으로 비가 내린 뒤 5일 밤 또는 6일 새벽부터 황사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충청, 영·호남 등에 5일 밤에 강풍을 동반한 비가 내릴 것"이라며 "이번 비는 5일 밤 또는 6일 새벽까지 전국적으로 5㎜ 안팎 내린 뒤 6일 아침부터는 차차 맑아질 것"이라고 4일 밝혔다.

    5일 미세 먼지 농도는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북 지역의 경우 대기 정체로 인해 한때 '나쁨' 수준이 예상된다. 여기에 더해 중국 북부지방 등지에서 5일 오후 황사가 발원해 이르면 5일 밤, 늦으면 6일 새벽 서해안을 시작으로 우리나라가 황사 영향권 안에 들 것이라고 기상청이 밝혔다. 5일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4일과 비슷한 섭씨 27도로 예상돼, 평년 수준(서울 22도)보다 5도가량 높은 초여름 같은 날씨가 지속될 전망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