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듀~ '구덕 갈매기' 100년의 추억

    입력 : 2017.05.03 03:02

    - 7월 철거 앞둔 구덕야구장
    부산 야구인의 유적같은 존재… 1920년부터 이곳서 야구 해와
    김응용·최동원·양상문 등 배출
    생활체육공원으로 내년 재탄생

    최근 구덕야구장에 대한 야구 동호인들의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 '구도(球都)' 부산 최초의 야구장인 구덕야구장이 올여름 철거를 앞두면서 새삼 주목받고 있는 것이다. "부산 야구 역사의 현장을 마지막으로 한 번 더 밟아보자는 마음에 일부러 이곳에서 경기를 펼친다"는 동호인들도 꽤 있다.

    부산 서구 서대신동에 자리한 구덕야구장은 부산 아마추어 야구의 산실과도 같은 '야구 유적지'다. 프로야구가 출범(1982년)하기 9년 전인 1973년 지금 형태로 지어졌지만, 사람들이 이곳에서 야구를 한 건 그보다 훨씬 오래전인 1920년부터다. 100년 가까운 기간 이곳에서 김응용(76), 김소식(74), 고(故) 최동원(1958~2011), 양상문(56), 이대호(35), 추신수(35) 등 걸출한 스타가 줄줄이 배출됐다. 사직구장이 건립되기 전인 1985년까지 4시즌 동안 프로야구 롯데의 첫 홈경기장으로 사용되기도 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1973년 문을 연 부산 구덕야구장은 오랜 기간 아마추어 야구인들의 경기장으로 사랑받았다. 최근 부산 지역 학생 야구팀 선수들이 경기하는 모습. /김종호 기자
    롯데가 사직으로 옮긴 뒤로 구덕야구장은 초·중·고와 동호인들이 경기를 치르는 아마추어 야구의 메카가 됐다. 하지만 오는 7월 철거를 앞두고 있다. 건립된 지 40년이 넘어 시설이 낡은 데다 안전까지 위협한다는 우려 탓이다. 허문 자리에는 농구와 테니스 등을 할 수 있는 생활 체육공원이 내년 6월 완공을 목표로 들어설 예정이다.

    1962년 부산고 재학시절 구덕야구장에서 열린 화랑대기 대회 우승을 맛봤던 김소식 전 해설위원은 "선수만이 아니라 야구팬들에게도 추억과 정이 쌓인 곳이 흔적도 없이 사라진다는 게 너무 안타깝다"고 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구덕야구장이 부산 야구의 역사성을 간직한 것은 맞지만, 오래돼 주변이 슬럼화된다는 주민들의 민원이 많아 철거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