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재준, 후보 사퇴 "홍준표 당선 위해 모든 것 내려놓는다"

    입력 : 2017.04.29 16:59

    남재준 통일한국당 대선 후보가 29일 후보직에서 사퇴하며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기호 11번의 남 후보는 이날 서울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대통령 후보자 사퇴신고서를 제출했다.

    남 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금부터 홍 후보의 당선과 대한민국의 영속 번영을 위해 대통령 후보 사퇴를 포함해 저의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남재준 통일한국당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남 후보는 “홍 후보와 저의 목표는 같다. 무엇보다 먼저 극단적 반국가세력을 가차없이 척결하고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지켜 통일된 하나의 대한민국을 완성해내야 한다”고 밝혔다.

    남 후보는 지난달 17일 대선 출마를 선언한 후 홍 후보와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새누리당 조원진 후보 등과 보수후보 단일화를 논의해왔다.

    28일에는 “후보 단일화가 합의되면 저는 즉각 후보직에서 물러나 백의종군하겠다”면서 비문(비문재인) 후보 단일화를 공식 제안했다.

    남 후보는 노무현 정부에서 육군 참모총장을 역임했고, 박근혜 정권의 초대 국가정보원장을 지냈다.

    남 후보의 사퇴로 이번 대선에 출마한 후보는 13명이 됐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