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제안 23개 전략과제, 주요 대선후보 5인 공약 반영

    입력 : 2017.04.28 20:35

    경기도가 제안한 국가발전 전략과제 3건 중 1건이 대선 공약으로 반영됐다.

    경기도는 제19대 대선후보에게 제안한 71개 국가발전 전략과제 중 23개가 주요 대선 후보 5명 공약에 반영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주요 대선후보 5명의 각 정당 홈페이지, 중앙 선거관리위원회 10대 공약 등을 종합해 경기도 제안내용과 비교한 결과다. 

    <사진. 경기도는 28일 제19대 대선후보에게 제안한 71개 국가발전 전략과제 중 23개가 주요 대선 후보 5명 공약에 반영됐다고 밝혔다.

    후보별 경기도 지역공약을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경우 '4차 산업혁명과 평화경제의 전진기지'를 목표로 ▲북부 접경지역 규제 완화와 미군공여지 국가 주도개발 ▲파주와 개성.해주 연계 통일경제특구 조성 ▲경기남부를 4차 산업혁명 선도 혁신클러스터로 조성 ▲서안양 50탄약대 부지 친환경 융합 테크노밸리 조성 등 4개 공약에 도 제안과제를 채택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균형발전과 교통혁신으로 모두가 행복한 경기도'를 목표로 ▲GTX 3개 노선의 확실한 완성 ▲DMZ 평화벨트 조성 ▲경기만 해양레저클러스터 조성 ▲경기남부 4차 산업 중심 테크노밸리 조성 등 4개 공약에 경기도 제안과제를 담았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경기 북부와 남부의 균형발전'을 목표로 ▲남북교류협력의 활성화 전초기지로 조성 ▲수도권 광역철도 건설 ▲경기 서남부 일대(시화호 간척지, 광명시흥 테크노밸리)를 4차 산업혁명의 전초기지화 등 3개 공약에 경기도 제안과제를 반영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더 큰 경기도를 위한 6가지 약속'을 주제로 ▲교통혁명으로 사통팔달 경기도 ▲혁신성장의 거점, 제4차 산업혁명 전초 기지 경기도 ▲경기도 동북부 지역에 대한 국가지원 강화 ▲(가칭)경기도에 대한 행정특례에 관한 법률 제정 ▲통일 한국을 위한 남북교류협력 전진기지 경기도 ▲고품격 문화관광레저 거점 조성 등 6개 공약 모두에 도 제안과제를 포함시켰다.

    심상정 후보는 '첨단과학과 문화가 공존하는 행복안전 경기'를 목표로 ▲판교.광교.수원.일산.광명.시흥지구에 첨단 테크노밸리 조성 ▲수원화성. 남한산성. 행주산성 등 세계문화유산지구 조성 ▲파주, 연천, 고양, 김포의 통일관광특구 및 DMZ평화생태허브 조성 등 3개 공약에 경기도 제안과제를 넣었다.

    경기도 관계자는 "경기도, 경기도의회, 경기연구원 등과의 협업을 통한 적극적인 정책세일즈로 경기도 지역공약에 도가 제안한 과제가 70% 이상 반영됐다"며 "대선 후에도 경기도 제안과제가 국가정책에 더 많이 반영될 수 있도록 차기 정부 인수위와 지속적으로 협의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