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朴 전 대통령, 음식 거의 못 먹는 단식상태…무슨 일 생기면 검찰 가만두지 않겠다"

    입력 : 2017.04.28 17:36

    새누리당 조원진 대선후보는 28일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음식을 거의 못 드시는 준(準) 단식상태로 굉장히 위험한 상태”라며 “검찰에 경고하는데 만약에 박 전 대통령 신변에 무슨 일이 있으면 가만두지 않겠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조원진 대선 후보가 28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분향한 뒤 추모관 앞에서 지지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뉴시스 제공


    조 후보는 이날 경북 상주 유세에서 “검찰이 이번 대선에 영향이 있을까 봐 박 전 대통령 상황에 대해 아무 이야기를 안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찰이 박 전 대통령이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인데도 병원조차 데려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조 후보는 자유한국당을 탈당한 이유에 대해 “누군가는 박 전 대통령이 억울한 것을 밝혀야 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에게 사진 한 번 찍어달라고 하던 사람들이 박 전 대통령이 어려울 때 다 돌아서서 모른 척하는데 인간도 아니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