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우리도 핵잠수함 도입 필요…美와 원자력 협정 개정 논의"…"北核 동결해야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입력 2017.04.27 14:41 | 수정 2017.04.27 15:57

/뉴시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27일 북한을 향해 “강력 경고한다”면서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강행하면 (이후 정권에서) 상당기간 남북대화가 불가능해진다. 개성공단 재개도 어려워질 것”이라고 밝혔다.

문 후보는 이날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북한이 핵을 동결하고 그 토대 위에서 핵 폐기를 위한 협상 테이블에 나온다면 그 순간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이 재개할 수 있다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후보는 이어 “장기적으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은 재개돼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적어도 북과 대화국면이 조성돼야 가능하다”면서 “태양절(김일성 생일)과 창군절(북한 인민군 창설일)이 지나갔지만 6차 핵실험 가능성은 아직 남아있다”고 했다.

또 문 후보는 북한 뿐 아니라 여러 지정학적 위협에 대비하는 목적으로 해·공군력을 강화시키는 차원의 핵 추진 잠수함 도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핵 추진 잠수함이 우리에게 필요한 시대가 됐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핵연료 물질을 미국에서 구입해야 하는데, 한·미간 군사협정에는 (용도가) 무기든 연료든 핵(물질)을 못쓰게 돼 있어 한미(군사)협정을 개정할 필요가 있다”며 “대통령이 되면 미국과 원자력 협정 개정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문 후보는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이 공개한 문건 논란에 대해 “그 시기(2007년 11월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시기)는 남북정상회담 직후에 남북총리회담, 국방부장관회담 부총리회담 등 수많은 회담이 진행되던 시기”라며 “(북한에 전통문을 보낸 것은) 고도의 외교전”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가 북한 인권결의안 내용 완화를 위해서 많은 노력했다’, ‘어떤 입장을 취하든 남북관계에는 아무런 영향이 없을 것이다’, ‘후속회담을 할 것이다’ 등 이런 원론적인 (내용의) 통지”라며 “이후 있을지 모르는 북한의 반발을 사전에 무마하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문 후보는 제4차 TV토론에서 논란이 됐던 동성애 반대 발언에 대해서 해명했다. 문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동성애는 허용하고 말고의 찬반 문제가 아닌 각자의 (성적) 지향이고 사생활에 속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날 질문 받은 것은 군대 내 동성애에 대해 찬성하지 않는다고 말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병영 내 동성애는 상급자에 의한 스토킹 등 많은 부작용이 있다”며 “적법과 위법의 경계를 구분하기 쉽지 않기에 군대 내 동성애 찬성은 아직 이르다”고 덧붙였다. 동성혼 합법화에 대해서도 “아직까지 우리사회가 그럴만한 의견이 모아지지 않았다”며 “사회 인권의식이 높아진다면 (합법화로) 가야하겠지만, 지금은 그럴 수 없는 상황이기에 동성혼 합법화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앞서 지난 25일 TV토론회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동성애 반대하느냐”고 묻자 “그럼요”라며 “(동성애에 대해) 좋아하지 않는다. (동성애) 합법화에 찬성하지 않는다”고 말해 성소수자를 차별한다는 논란에 직면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